본문 바로가기

[KIMEX 2018] 제이씨티, ‘초심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대응력이 성장 비결’

‘고객의 손이 닿지 않는 곳까지 염두’한 기술 개발에 주력

[KIMEX 2018] 제이씨티, ‘초심으로 미래를 준비하는 대응력이 성장 비결’
'주식회사 제이씨티' 본사 전경


[산업일보]
인간의 손에 의지했던 과거와 달리, 현대사회는 기계를 이용해 제품을 정밀하고 빠르게 생산해 오고 있다. 기술의 발전은 이제 단순 기계화를 넘어 ‘스마트’라는 또 한 단계 진보된 환경을 맞으면서 새로운 변화를 시작하고 있다.

오는 10월 23일부터 26일까지 한국기계산업진흥회의 주최로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열리는 ‘2018 한국국제기계박람회(이하 KIMEX 2018)’에 참가 예정인 주식회사 제이씨티(이하 제이씨티)는 자동화 분야, FA SYSTEM(공장 자동화 시스템) 및 각종 산업자동제어 분야로 발전하고 있는 업체다.

2003년에 창립한 제이씨티는 회사 설립과 함께 다양한 종류의 ‘컨트롤 시스템’을 개발하며 산업자동화 분야에 뛰어들었다. 2007년에는 벤처기업으로 지정되면서 선박엔진용인 ‘Auto Lubircator Starter'를 국산화시킨 전례도 있다.

두산메카텍, HWASHIN USA를 비롯한 국내외 유수 업체에 납품을 하거나, YASKAWA ROBOT의 A/S 지정계약을 체결하는 등 지역을 넘어선 확장세는 제이씨티가 성장하는데 큰 발판이 됐다.

2014년, 제이씨티는 법인을 설립하면서 본사 공장을 신축‧이전하고, 연구소 만드는 등 기술 개발과 제품 생산에 주력하며 성장세를 이어 나갔다. 그 결과 2017년에는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에게 주는 ‘이노비즈 인증’을 받는 성과를 이뤘다.

이번 ‘KIMEX 2018’에서도 제이씨티는 각종 산업자동화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그중 JBR Series인 로봇 절단·절곡기는 제이씨티가 추구하는 경영 철학이 잘 담겨 있다. 고객의 요구에 부합하는 제품과 컨셉으로 맞춤 셀을 구축한 절곡·절단기를 자동화 시스템으로 제작했다.

제이씨티의 송종찬 대표는 “우리 회사는 자동화 분야, 특히 산업용 로봇 등 자동화제어 관련 제품에 고객의 손이 미치지 못하는 곳까지 기술력을 적용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끊임없는 기술 개발로 고객이 만족할 때까지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관련뉴스

0 / 1000
염재인 기자 yji@kidd.co.kr

제조업체에서부터 정부 정책이나 동향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전달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2018.10.18~10.20 코엑스 C홀

제43회 프랜차이즈 서울

2018.10.19~10.21 BEXCO

2018 부산의료기기전시회

2018.10.19~10.21 KINTEX

2018 오토위크(자동차 업계 종사자)

2018.10.19~10.21 KINTEX

2018 경기환경전 & 에코 비히클쇼

2018.10.19~10.21 KINTEX

2018 오토위크

2018.10.23~10.25 KINTEX

2018 소재부품뿌리산업주간

2018.10.23~10.26 창원컨벤션센터

2018 한국국제기계박람회

2018.10.24~10.28 코엑스 B1홀

한국건축산업대전 2018

2018.10.24~10.27 KINTEX

2018 대한민국우수상품전(G-Fair Korea)

2018.10.30~11.03 KINTEX

2018 서울국제공구전

온라인 전시회

파트너스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