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VIMAF 2019] 갑산메탈(주), 베트남 기계전시회에서 미래 베트남 가능성 찾는다

청동 메탈 베어링으로 일본 비롯해 태국·인도 등 해외 시장 공략

[VIMAF 2019] 갑산메탈(주), 베트남 기계전시회에서 미래 베트남 가능성 찾는다
갑산메탈 김태헌 대표(우측)가 부스에서 바이어와 상담하고 있다.


[산업일보]
회전 및 직선 운동을 하는 축을 지지하는 역할을 하는 베어링은 산업 현장에서 사용되는 각종 장비와 기계 제작에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부품 중 하나이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KOAMI(기진회), 이하 기산진)와 코엑스의 공동 주최로 11일부터 베트남 호치민의 SECC(사이공전시컨벤션센터)에서 막을 올려 14일 까지 열리는 ‘제2회 베트남국제기계산업대전’(비마프: Vietnam International Machinery Fair, 이하 VIMAF2019)에 참가한 갑산메탈(주)(이하 갑산메탈)은 이번 베트남 전시회에서 모든 산업기계의 회전부위와 마찰부위에 장착되는 청동 메탈 베어링 소재 및 부품을 선보이고 있다.

1995년 설립된 이래 20여 년의 세월 동안 비철금속주물제품을 생산해 온 갑산메탈은 연속주조, 원심주조, 사형주조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동이나 황동, 청동, 인청동, 알루미늄청동 등 동관련 특수합금제품을 시장에 공급 중이다.

기술력을 바탕으로 히타치 건설기계, 히타치조선, 아마다기계, 일본조선 등 일본의 4개 대기업에 수출을 하고 있는 갑산메탈은 국내경기 부진과 경쟁심화로 발생한 가격덤핑이 국내여건 악화를 불러 일으키고 있어 지난해부터는 해외 전시회에도 부지런히 참가하고 있다.

특히, 설립 초기만 하더라도 연속주조나 원심주조 등 신기술제품은 갑산메탈이 유일하거나 국내 1~2곳 정도만 생산이 가능했으나, 이제는 유사업종에서 많은 경쟁사가 생겨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갑산메탈은 주력 수출지역인 일본 외에도 현재 VIMAF 2019가 열리고 있는 베트남, 태국, 인도 등 동남아시아 시장을 대상으로 한 해외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베트남의 경우 지금 당장보다는 5년~10년 뒤 베트남의 성장을 예상하고 이를 위한 사전 진출 준비 차원에서 이번 베트남 기계전시회에 참가했다.

갑산메탈의 김태헌 대표는 “국내 경기 변화에 부침을 겪지 않는 회사, 또 사장이 모든 것을 결정하고 좌지우지 하는 것이 아니라 우수한 인재가 주인의식을 가지고 멋진 회사로 발전시켜 나가는 강소기업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드러냈다.

관련뉴스

0 / 1000
김우겸 기자 kyeom@kidd.co.kr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독일과 미국 등지의 산업현안 이슈들을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