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뉴스][VIMAF 2019] 우양이엔지, 베트남이 아시아 허브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

효과적 대리점 모집으로 현지시장 확대 본격화 나서

[포토뉴스][VIMAF 2019] 우양이엔지, 베트남이 아시아 허브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
우양이엔지 강신기 대표(오른쪽)


[산업일보]
아세안 지역의 중심국가인 베트남이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 제조업의 전초기지 역할을 빠르게 수행해 가고 있는 가운데, 제조 현장 자체의 환경에 대한 관심도 확산되면서 집진기 등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14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에 위치한 SECC(사이공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제2회 베트남국제기계산업대전(비마프: Vietnam International Machinery Fair, 이하 VIMAF2019)’의 참가기업인 우양이엔지는 이번 베트남 전시회에 다양한 집진기를 선보여 현지 고객뿐 아니라 한국 기업들의 관심을 받았다.

우양이엔지 강신기 대표는 “우리는 무엇보다도 현지 시장 확대를 위한 대리점 모집이 베트남 기계전시회에 참가한 가장 큰 주목적”이라며, “급속도로 성장하고 전반적인 산업 기반을 갖춘 베트남을 아시아의 허브로 둘 예정일 정도로 크게 보고 있다”고 베트남 시장에 대한 낙관적인 전망을 제시했다.

총 260여 개 사가 참가한 가운데 한국기계산업진흥회(KOAMI(기진회), 이하 기산진)와 코엑스의 공동 주최로 열린 VIMAF 2019는 14일 막을 내린다.

관련뉴스

0 / 1000
김우겸 기자 kyeom@kidd.co.kr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독일과 미국 등지의 산업현안 이슈들을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