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전시회 연기, 판로 개척 위해 ‘온라인 상담회’로 전환

해외전시회 연기, 판로 개척 위해 ‘온라인 상담회’로 전환

[산업일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자가 전 세계적으로 늘면서 수출기업들이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마케팅 장이던 전시회 마저 코로나19로 개최 일정을 모두 하반기로 돌리고 있는 실정이다.

이와관련, KOTRA는 이탈리아 볼로냐 코스모프로프(Cosmoprof) 뷰티전시회 한국관 참가기업을 모아 화상상담회를 진행 중이다. 코스모프로프는 세계 최대 뷰티전으로 3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6월로 1차 연기됐고 다시 9월로 미뤄졌다. 코로나19로 해외전시회가 연기·취소되면서 현지 바이어도 공급선 발굴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KOTRA는 지난 1월부터 전세계 무역관과 바이어를 공동 유치해 코스모프로프 전시회 기간 동안 약 270건 상담을 준비했다. 전시회가 두 차례 연기되면서 KOTRA는 비즈니스 상담을 화상 형태로 전환했다. 밀라노무역관이 중심이 된 유럽 지역 8개 무역관에 중남미, CIS, 아프리카 지역 무역관까지 참가한다. 총 23개사, 90건 화상상담이 진행된다.

코스모프로프 전시회 주관국인 이탈리아는 약국, 식료품점 영업을 제외한 모든 경제활동이 사실상 중단됐다. 이탈리아 바이어 I사는 로이즈(Lloyds), 디엠(DM) 등 대형 약국 체인을 대상으로 한국 화장품 납품을 희망해 이번 화상상담회에 참가했다.

슬로바키아에서 한국 전문 화장품 매장을 열 계획인 보텍스(Beautex)도 화상상담회에 참가했다. 보텍스는 온라인 판매망을 구축하면서 한국제품 전문관 사업부터 추진한다.

류재원 KOTRA 무역기반본부장은 “코로나19로 해외마케팅 접근법이 달라지고 있다”며 “한국 기업에 절실한 온라인전시관, 화상상담 서비스를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뉴스

0 / 1000
이상미 기자 sm021@kidd.co.kr

반갑습니다. 편집부 이상미 기자입니다. 산업 전반에 대한 소소한 얘기와 내용으로 여러분들을 만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