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소비심리 개선 여파…3분기 RBSI 82p 기록

2분기 RBSI 66p에서 3분기 82p까지 상승…“4분기 본격 반등 예상”

국내 소비심리 개선 여파…3분기 RBSI 82p 기록

[산업일보]
코로나19로 인해 꽉 막혔던 국내 소매유통업계의 숨통이 3분기를 맞아 조금은 트인 듯하다.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가 소매유통업체 1천 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3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는 82p로 집계됐다. 66p라는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던 지난 2분기보다 경기 침체 양상이 다소 둔화된 모습이다.

RBSI는 100을 기준으로 초과 시 호전, 미달 시 악화를 전망하는 지수다. 따라서 이번에 집계된 3분기 RBSI가 완전한 ‘호전’을 의미하기에는 거리가 있어 보이지만, 다소나마 업계로부터 긍정적인 기대감이 확산하고 있는 분위기다.

업종별 3분기 RBSI를 살펴보면, 온라인·홈쇼핑은 97p, 백화점은 93p, 편의점은 82p, 대형마트 51p로 모두 2분기보다 선방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개선폭에 있어서는 차이가 나타났다. 2분기 대비 백화점과 편의점은 각각 32p, 27p라는 큰 개선폭을 나타낸 반면, 대형마트와 슈퍼마켓, 온라인·홈쇼핑 등은 각각 7p, 8p, 12p 정도로 미약한 상승세를 보였다.

업계 전문가들은 3분기를 경기 침체가 다소 완화하는 시기로 여기고 있다. 본격적인 반등은 3분기에 대응체계를 갖춘 후, 4분기에 들어서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회복 형태는 과거 V자를 보였던 사스와 L자를 보였던 메르스와 달리, 신종플루때와 마찬가지로 U자의 형태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경기 회복을 촉진하기 위해 유통 산업에 관한 각종 규제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간 시행됐던 소비진작 정책은 소상공인과 지역상권 보호에 성과가 있긴 했으나, 일시적 효과에 그칠 가능성이 높은 정책이라는 지적에서다.

오히려 업계는 온라인 판매 금지 품목을 허용하고, 대규모 점포의 영업시간을 완화하며, 의무 휴업일과 영업제한 시간에 온라인 배송을 허용하는 등의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보도자료를 통해 ‘정부의 내수진작 대책 영향 등으로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실적으로 이어지는 등의 긍정적인 효과를 보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정상 궤도에 올라섰다고 보기는 힘들다’라며 ‘회복 추세가 이어질 수 있도록 정부의 추가적인 경기보강 정책이 실행될 필요가 있다’라고 했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