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층기획 [심층기획] 코로나19에 울고 웃는 중고기계 거래시장…KOMAX, “협력·상생 필요해”

빛 발하기 시작한 ‘중고의 가치’, 기계·제조업에서도 주목

[산업일보]
수년간 서랍 속에 누워있던 물건이 빛을 발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온라인 기술, 디지털화 등으로 대두되는 무선·원격 시대에 판매 가능한 시장의 범주가 확장함에 따라 ‘중고’의 가치가 새롭게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이다.

온라인화로 가능성을 연 중고 거래 시장에 코로나19는 오히려 기회 요인으로 다가왔다. 경기 침체, 비대면 경제 등의 키워드 아래, 중고 거래 시장의 가능성이 한층 더 확장한 것이다. 오랜 기간 중고 거래가 이뤄졌던 중고거래 커뮤니티를 넘어, 중고거래 애플리케이션까지 등장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사실이 이러한 시대 변화를 방증하고 있다.
[심층기획] 코로나19에 울고 웃는 중고기계 거래시장…KOMAX, “협력·상생 필요해”

판매자는 잉여 물건을 통해 여유 자금을, 구매자는 예산 내에서 만족스러운 물건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은 중고 거래가 시사하는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다. 중고 거래의 원칙은 코로나19로 가장 큰 불황을 맞은 산업군 중 하나인 ‘제조업’에서 역시 그대로 적용되고 있다.

중고기계 경매 사업을 수행하는 한국기계거래소(KOMAX)는 코로나19가 촉발한 비대면 경제와 중고 수요 증가를 몸소 체험하고 있다. 한국기계거래소의 경매는 현재 전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의 상황을 고려한 것도 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온라인화’라는 현대의 트렌드를 고려해 온라인 경매를 추진한 덕도 있다.

한국기계거래소의 박계진 과장은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초, 코로나19였음에도 불구하고 기계 생산이 증가함에 따라 근본적인 수요 증가가 이뤄졌다”라며 “코로나19가 한창 기승을 부릴 때 역시 중고기계를 향한 수요가 늘어나 특별히 불황기를 겪지는 않은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 경제를 셧다운 시켰던 지난 2~3월경,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 관련 제품의 신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제조 라인을 신설하고자 하는 사업주가 다수 등장했다. 기계 설비 자체에 대한 수요가 증가한 것이다.

신품의 경우 금액은 물론이거니와, 특정한 납품기일이 있어 필요와 동시에 공급이 불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하지만 중고기계의 경우, 구매와 즉시 바로 현장투입이 가능하며 합리적인 가격에 설비를 구축할 수 있어 당연히 수요가 증가할 수밖에 없었다는 설명이다.

[심층기획] 코로나19에 울고 웃는 중고기계 거래시장…KOMAX, “협력·상생 필요해”

하지만 국내 중고기계 유통 업체들이 모여 있는 한국기계유통단지의 상황은 사뭇 달라 보였다. ‘맹목적인 호황기’는 아니라는 뜻이다.

한국기계유통단지에 위치한 부동산 A의 관계자는 “워낙 경기가 안 좋다 보니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은 업체가 많아 매물이 많이 나온 상황”이라며 “마스크 설비를 구축한 일부 업체들로 인해 새로운 수요가 나타났다고는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설비 가동을 멈추고 발주 물량이 급감한 업체가 훨씬 많다. 기계유통단지에만 한정 짓기보다 전반적으로 사회가 그런 분위기가 아니겠느냐”라고 했다.

이 같은 현실을 고려해 한국기계거래소는 지난 6월 ‘공동매매사업’을 제시했다. 국내 기계 유통산업계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소위 ‘윈-윈(Win-win)’ 관계를 구축함으로써 위기 극복에 앞장설 수 있는 사업을 구상한 것이다.

“한국기계유통단지에는 한국기계거래소의 회원사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말한 박 과장은 “회원사들을 대상으로 기획한 지원 사업”이라며 “기계 유통이 더욱 원활할 수 있도록 서로 수익을 도모하며 상호 호의적인 관계를 쌓아나가 코로나19로 인해 문을 닫지 않고 버틸 수 있는 레버리지 역할을 하고자 하는 것”이라고 했다.

국내 기계장비 B2B 거래 플랫폼인 다아라 기계장터 역시 온라인과 오프라인 중고 거래 시장이 코로나19로 인해 격변기를 맞고 있다는 데에 동의했다.

다아라 기계장터 관계자는 “최근 이동반경이 제한되고 온라인 비대면 거래가 활성화함에 따라, 다아라 기계장터 자체 거래 건수와 거래 금액, 방문자 수도 모두 급격한 증가세를 맞았다”라며 경기 불황 속 가성비를 고려하는 소비 심리 때문이 아니겠냐는 해석을 내놨다.

이어 이 관계자는 “중고 기계임에도 판매자가 A/S를 제공하는 등 서비스 개선 노력을 하고 있어, 향후 시장 가능성은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