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너

[2020 로보월드] (주)티로보틱스, “물류·재활·카페에서도 ‘로봇’이 일하는 시대”

최첨단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진공로봇 기술로 서비스 로봇 개발·도입 박차

[2020 로보월드] (주)티로보틱스, “물류·재활·카페에서도 ‘로봇’이 일하는 시대”
티로보틱스 안승욱 대표

[산업일보]
로봇의 활용 분야가 제조분야를 넘어 우리의 일상생활까지 확장하고 있다.

10월 28일부터 31일까지 일산 킨텍스(KINTEX) 1~2홀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로봇산업협회, 한국로봇산업진흥원, 제어·로봇·시스템학회 주관으로 개최하는 ‘2020 로보월드(ROBOTWORLD 2020)’에 참가하는 (주)티로보틱스는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 분야에서 인정받은 로봇 기술력을 들고 물류 및 카페, 재활 분야까지 영역을 확장하는 로봇기업이다.

티로보틱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물류로봇 ‘캐리로’와 보행재활로봇 ‘Healbot-G’, 현재 실제 카페에 도입돼 활용성을 입증 받은 카페로봇 등을 직접 선보인다.

물류로봇인 ‘캐리로’는 물류창고 및 제조 현장에 적용된다. 대차에 로봇 기술을 접목시킨 자율주행 운반 로봇으로, 작업자를 따라가며 보조하거나 자율주행하며 작업을 돕는다. 약 150~200kg의 부하 하중을 견디며, 600kg에 달하는 수동 대차를 견인할 수 있다.

보행재활로봇인 ‘Healbot-G’는 특히 뇌졸중 환자의 보행 재활에 접목되는 웨어러블 외골격 로봇이다. 최근 임상 실험 마무리 단계에 들어선 ‘Healbot-G’는 고령화 시대에 급증하는 뇌졸중 환자의 재활은 물론, 고령자의 근력 증강에까지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더불어 브루잉 방식의 커피 추출 로봇(Drip Bot) 및 바텐더 로봇(Drink Bot), 디저트데코레이션 로봇(Dessert Bot)의 카페 로봇 3총사도 만나볼 수 있다. 세 로봇 모두 현재 성수동에 위치한 카페 ‘봇봇봇’에 실제 도입된 로봇들로, 코로나19로 가속화한 언택트 시대를 향한 움직임에 증가하는 수요를 충족해 줄 주역으로 기대받고 있다.

티로보틱스의 안승욱 대표는 “인간을 도와주는 협력자로서의 로봇은 피할 수 없는 흐름이며, 우리는 이러한 로봇시대를 적극적으로 만들어가고자 한다”라며 “티로봇틱스는 글로벌 수준의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제조용 로봇기술을 십분 활용해 전문 로봇 기업으로 성장해나가고자 힘쓸 것”이라고 했다.

한편, 티로보틱스는 스위스의 MyoSwiss 사와 사업 협력 MOU 체결 및 직접 투자를 이어나가며 국내 도입 및 다양한 신제품의 협력 개발을 계획하고 있다. 티로보틱스는 이번 전시회에서 MyoSwiss 사의 소프트 외골격 로봇인 ‘MyoSuit’도 함께 전시한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