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너

새만금 사업 기반시설·투자유치 ‘본격화’

새만금 사업 기반시설·투자유치 ‘본격화’

[산업일보]
새만금 동서도로 개통식 및 SK와 투자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새만금 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와 새만금개발청에 따르면, 새만금 동서도로는 2015년 11월 착공해 새만금 신항만과 새만금-전주 간 고속도로를 잇는 연장 16.5km 및 4차로로 건설된 새만금의 핵심 교통축으로, 물류수송 등을 위한 중요 교통관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방조제 도로(33.9km)를 제외하고 최초로 개통하는 간선도로로써, 호남‧영남‧수도권 등에서 새만금까지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돼 투자 유치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창업클러스터 구축 및 데이터센터 유치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의 사업자로 SK 컨소시엄이 선정돼, 새만금개발청 등과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및 신영대 의원 등이 참석했다.

SK컨소시엄은 이번 협약을 통해 수상태양광 사업권(200MW)을 인센티브(혜택)으로 받고, 새만금 산단에 2조 1천억 원 규모의 창업클러스터 및 데이터센터 구축, 투자유치를 진행할 계획이다. SK 컨소시엄의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 범정부적인 지원 또한 이루어질 계획이다.

SK 그룹은 국내 최초로 한국 RE100 위원회에 가입을 신청하는 등 재생에너지 활용에 관심이 큰 만큼, 새만금 지역의 재생에너지 사업과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SK컨소시엄은 지난 9월 16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고, 새만금개발청과 사업추진계획 등을 협의해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

속도감 있는 새만금 사업 추진과 함께, 기업투자 유치를 위한 정책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입주기업 및 연구기관 등에게 산단 내 장기임대용지를 저렴(국공유 재산 가액의 1%)하게 제공하고, 신재생에너지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산단 내 신재생에너지산업 전문인력양성센터도 구축할 예정이다.

SK컨소시엄 투자유치 사례처럼, 나머지 투자유치형 수상태양광 발전사업도 내년 중 사업자 모집에 순차적으로 착수해, 새만금 투자 활성화를 위한 마중물로 삼을 계획이다. 이와 병행해 투자유치를 위한 제도 개선사항도 지속 발굴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및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동서도로 개통 및 SK 투자협약은 새만금 사업의 조속한 진행을 보여주는 출발점이라고 강조하면서, 앞으로도 수변도시 및 재생에너지 등 주요 사업의 성과를 조기에 창출해 새만금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동서도로는 25일 낮 12시부터 개통했다. 새만금 동서도로 개통식은 새만금 동서도로 시점부(신시교차로)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소순열 새만금위원회 민간위원장, 송하진 전북도지사, 전북 지역 국회의원, 건설사 관계자 등 총 50여 명이 참석해 건설 관계자 표창 수여 및 동서도로 시범주행 등을 진행했다.

관련뉴스

0 / 1000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

파트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