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전력난, 단기간 해소 어려울 것”

화력 발전량 저하, 친환경 정책 추진 등이 주요 원인

[산업일보]
중국이 전력난으로 경제의 핵심 축인 동남부 연안지역에 전력 공급 제한조치를 발효하면서 뒷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KDB 미래전략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중국 전력난의 배경과 향후 영향’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전력난은 석탄 부족에 따른 화력 발전량 저하, 206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친환경 정책 추진 등이 원인이다.

“中 전력난, 단기간 해소 어려울 것”


최근 중국은 호주와의 외교 갈등으로 석탄 수입량의 약 25%를 차지하는 호주산 석탄의 수입이 지난해 12월 이후 전무한 상태다. 이는 전력 생산의 67.6%를 석탄 화력발전에 의존하는 중국에게 큰 타격이다.

중국은 호주산 석탄 공급분을 인도네시아, 러시아로부터 조달하기 위해 노력 중이나 단기간에 수입원을 대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탄소중립 정책 추진도 중국의 전력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 중국정부는 2060년 탄소중립을 위해 지역별로 에너지 단위당 소비와 에너지 소비 총량의 목표치를 배정하고 이를 점검했다.

지난 8월 중간 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점검 대상 30개 지역 중 20개 지역이 목표를 달성하지 못했다. 각 지방정부는 평가등급 개선을 위해 제조업 공장가동 조절, 송전 제한 등 대처에 나서며 전력 수급 불안을 초래했다.

보고서는 중국의 전력난은 겨울 난방 수요 급증, 정부의 친환경 정책 유지 등으로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중국의 전력난으로 생산·공급 지연이 장기간 이어지면 글로벌 공급망과 인플레이션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뉴스

0 / 1000
목록으로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 급변하는 산업 동향과 최신 소식을
이메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산업전시회 일정

미리가보는 전시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