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세먼지제거효율등 성능 관련 부당광고에 시정명령

4개 차량용 에어컨필터 제조 사업자에 시정명령 및 과징금 2천100만 원 부과

미세먼지제거효율등 성능 관련 부당광고에 시정명령


[산업일보]
4개 차량용 에어컨필터 제조 사업자들이 에어컨필터 제품포장이나 인터넷에 에어컨필터의 성능(미세먼지제거효율, 항균효과)이 실제보다 우수한 것처럼 과장해 표시 광고해오다 공정위로부터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에 대해 시정명령(공표명령 포함)과 과징금(총 2천100만 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미세먼지 제거효율을 실제보다 과장 표시한 행위
공정위에 따르면 ㈜두원전자 등 3개 사업자는 일부 자동차 에어컨필터 제품의 포장에 '5미크론 이상 입자 제거효율 99%' 등 미세먼지제거효율이 우수한 것처럼 표시했다.

실제로 두원전자는 2012년 1월1일부터 2015년 2월26일까지 일부 제품(115종)을 '4계절용 그린에어컨/히터 필터'라는 이름으로 판매하면서 포장에 ‘청정효율 : 2~5㎛ 70%이상’이라고 표시했다. 이 제품들은 전량 회수조치해 현재 시중에 유통되고 있지는 않다고 공정위는 밝혔다.

한국쓰리엠도 1999년 3월부터 2014년 3월까지 일부 제품(13종)을 '자동차용 항균정전필터'라는 이름으로 판매하면서 포장에‘5미크론 이상 입자 제거효율 99%’, ‘미세먼지를 완벽하게 걸러줍니다’라고 표시했다. 2014년 9월부터 생산이 중단된 상태다.

에이펙코리아의 경우는 2012년 4월27일부터 2015년 2월26일까지 일부 제품(51종)을 '실내공기정화필터'라는 이름으로 판매하면서 포장에‘청정효율 : 3~5㎛, 95%이상 입자제거’라고 표시했다. 해당 제품들은 2015년 3월부터 미세먼지제거효율 관련 문구를 삭제한 상태로 판매되고 있다.

그러나 이들 3개 사업자는 표시된 미세먼지제거효율을 객관적․과학적 자료를 통해 실증하지 못했다.

객관적 근거 없이 항균효과가 있는 것처럼 표시한 행위
한국쓰리엠㈜ 등 2개 사업자는 일부 자동차 에어컨필터 제품의 포장에 '항균정전필터' 등 항균효과가 있는 것처럼 표시했다.

한국쓰리엠은 포장에 ‘항균정전필터’, ‘에어컨 및 히터 내부에 세균번식을 억제’한다고 표시했다.

엠투는 2013년 1월 23일부터 2015년 2월16일까지 일부 제품(76종)을 '프리미엄 콤비네이션 필터'라는 이름으로 판매하면서 포장에 ‘뛰어난 항균력, 살균력’이라고 표시했다. 2015년 3월부터 항균력 관련 문구를 삭제한 상태로 판매되고 있다. 이들 2개 사업자는 표시된 항균효과를 객관적․과학적 자료를 통해 실증하지 못했다.

SF마크를 허위로 표시하거나 광고한 행위
두원전자가 자동차 에어컨필터 131종을 'NEW두원항균필터'라는 이름으로 판매하면서 FITI시험연구원으로부터 SF인증을 획득하지 않았음에도 인터넷 쇼핑몰 11번가(2010. 1. 12~2015. 2. 26.까지)와 포장(2012. 1. 1.~2015. 2. 26.까지)에 ‘SF마크’를 허위로 표시하거나 광고했다.

한편 공정위는 차량용 에어컨필터 성능 관련 부당 표시․광고를 시정함으로써 관련 시장에서의 공정한 거래질서를 확립하고 소비자의 합리적인 구매 선택을 도와 소비자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민솔 기자 mskim@kidd.co.kr

산업2부 김민솔 기자입니다. 미래부 정책 및 3D 프린터, IT, 소재분야 특화된 뉴스를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