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수출 ‘산업기계, 공구 및 금형’ 호조

전동축 및 기어, 기타기계요소, 자동차부품 등 자동차 관련 품목 저조

미국수출 ‘산업기계, 공구 및 금형’ 호조
창원시 수출입, 무역수지 동향(단위 : 백만불, %)

[산업일보]
지난 3분기 창원시 수출액은 45억1천964만 불로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했다. 수입은 13억7천219만 불(3.1% 증가)로 총교역액은 5.7% 증가한 58억9천183만 불을 기록했다.

창원상공회의소가 한국무역협회 수출입통계자료를 바탕으로 2017년 3분기 창원 수출입동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발표했다.

수출과 수입 모두 증가해 올해 들어 처음 분기 총교역액 증가를 보였으며, 무역수지 흑자액은 8.0% 증가한 31억4천745만 불을 달성했다.

경남 교역에서의 비중을 보면, 수출은 29.0%, 수입은 32.4%, 무역수지 흑자액은 27.7%, 총교역액은 29.7%를 점했다.

창원시 산업별 전년(2016년 3분기) 대비 수출액 증감을 보면 산업기계(+25.9%), 전기기기(+18.2%), 가정용전자제품(+17.0%), 조선(+13.7%), 기계요소·공구 및 금형(+3.4%), 전자부품(+2.8%) 수출이 증가한 반면, 철강제품(-19.3%), 수송기계(조선제외)(-11.0%), 기초산업기계(-2.2%)는 감소했다.

3분기 주요수출품(MTI 4단위 기준)은 ‘자동차 부품’(5억677만 불), ‘건설중장비’(2억7천44만 불), ‘냉장고’(2억6천610만 불), ‘금속절삭가공기계’(2억3천232만 불), ‘펌프’(2억2천702만 불), ‘세탁기’(1억9천524만 불) 등이다.
미국수출 ‘산업기계, 공구 및 금형’ 호조
2017년 3분기 창원시 주요 산업별 수출 증감(전년 동기 대비)

전년 대비 수출액이 증가한 품목은 ‘주얼리’(+229.0%), ‘원동기’(+54.8%), ‘선박엔진 및 그 부품’(47.4%), ‘접시세척기’(+45.3%), ‘건설중장비’(+41.3%), ‘기타기계류’(+41.7%), ‘섬유기계’(+37.9%), ‘변압기’(+29.3%), ‘냉장고’(+26.3%), ‘세탁기’(+13.0%), ‘베어링’(+10.8%) 등이며, 수출액이 감소한 품목은 ‘화학기계’(-48.0%), ‘승용차’(-13.1%), ‘공기조절기’(-3.1%), ‘운박하역기계’(-3.8%) 등이었다.

창원 주요 수입품은 ‘원동기’(8천881만 불), ‘펌프’(6천720만 불), ‘알루미늄괴 및 스크랩’(6천628만 불), ‘자동화기기’(5천732만 불), ‘베어링’(5천542만 불), ‘금’(5천502만 불), ‘항공기부품’(4천362만 불) 등으로 조사됐다.

전국 지자체별(특별·광역시 포함) 무역수지 흑자액은 충남 아산시, 울산광역시, 경남 거제시, 경북 구미시, 경기 용인시, 충북 청주에 이어 5번째를 기록했다.

3분기 창원시 주요 교역국은 총교역액 순으로 미국(11억6천54만 불), 중국(9억8천72만 불), 일본(4억6천81만 불), 베트남(2억9천871만 불), 독일(2억9천746만 불), 멕시코(2억8천934만 불), 인도(2억3천738만 불), 싱가포르(1억1천825만 불), 아랍에미레이트(1억1천800만 불), 러시아(1억239만 불) 등이었다.

창원 최대 수출국은 미국으로 9억5천716만 불 수출해 창원 총 수출의 21.2%를 차지했으며, 최대 수입국은 중국으로 2억7천977만 불 수입해 총 수입의 20.3%를 차지했다.

對미 수출은 18.7% 증가한 9억5천716만 불, 수입은 10.9% 증가한 2억338만 불로 무역수지 흑자액은 21.0% 증가한 7억5천377만 불로 집계됐다. ‘변압기’(+88.3%), ‘접시세척기’(76.2%), ‘섬유기계’(+41.0%), ‘건설중장비’(+36.5%), ‘세탁기’(+33.4%), ‘금속절삭가공기계’(+30.2%), ‘냉장고’(+26.5%), ‘항공기부품’(+24.0%), ‘펌프’(+22.9%), ‘자동차부품’(+21.4%) 등 주요 품목이 전년 대비 증가했다.

對중 수출은 24.2% 감소한 7억94만 불, 수입은 5.1% 증가한 2억7천977만 불로 무역수지 흑자액은 36.0% 감소한 4억2천117만을 기록했다. ‘전동축 및 기어’(-64.6%), ‘기타기계요소’(-60.3%), ‘자동차부품’(-34.7%), ‘펌프’(-34.0%), ‘금속절삭가공기계(-33.2%) 등 ’선박용 엔진‘(+57.6%)을 제외한 주력 수출품이 저조한 실적을 보였다.

대륙/경제권별로 살펴보면, 창원의 對ASEAN 수출은 65.0% 증가한 6억560만 불, 수입은 19.6% 증가한 6천778만 불을 기록했고, 무역수지 흑자액도 73.3% 증가한 5억3천782만 불 실적을 올렸다. 창원의 對EU 교역도 전년 대비 호조를 보였다. 수출은 20.5% 증가한 5억6천596만 불, 수입은 9.1% 감소한 2억9천930만 불로 무역수지 흑자액은 90.0% 증가해 5억6천596만 불을 기록했다.

창원상공회의소 관계자는 “3분기 창원 수출 호조는 미국과 ASEAN이 주도했다”며, “백색가전과 산업기계의 견조한 수출실적이 창원 전체 실적 호조를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강은영 기자 qboom@kidd.co.kr

반갑습니다. 산업부 강은영 기자입니다. 산업 관련 빅데이터(Big Data), 3D프린터, 웨어러블 기기, 가상현실(VR) 분야 등과 함께, ‘산업인 24시’, ‘동영상 뉴스’, ‘동영상 인터뷰’ 를 통해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