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스프 그룹 신임 회장에 마틴 브루더뮐러 임명

바스프 그룹 신임 회장에 마틴 브루더뮐러 임명

[산업일보]
바스프는 연례 주주총회를 열고 그룹 이사회(Board of Executive Directors of BASF SE) 부회장인 마틴 브루더뮐러(56, Martin Brudermüller) 박사를 2018년 5월 4일자로 이사회 회장으로 선임한다고 22일 밝혔다.

브루더뮐러 신임 회장은 2011 년부터 바스프 그룹의 회장직을 역임하고 있는 쿠르트 복(59, Kurt Bock) 박사의 후임이다. 쿠르트 복 회장은 2003 년부터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이번 인사로 쿠르트 복 회장은 2년 간의 법적 기간을 거친 후 2020년에 바스프 감독이사회(Supervisory Board) 멤버 및 회장 선거에 출마할 수 있게 됐다.

한스 울리히 엥겔(58, Hans-Ulrich Engel) 박사는 이사회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또한, 바스프 감독위원회는 브루더뮐러, 엥겔, 산지브 간디(51, Sanjeev Gandhi)의 이사회 멤버 직위를 2023년 주주총회까지로 5년 연장했다. 이번 인사로 바스프 이사회 구성원은 2018년 5월 총 8명에서 7명으로 줄어들게 된다.

유르겐 함브레이트(71, Jürgen Hambrecht) 바스프 그룹 감독이사회 의장은 “이번 인사는 바스프 감독위원회 및 이사회의 장기적인 승계 계획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며, “쿠르트 복 회장은 지난 7년 동안 바스프를 성공적으로 이끌고 발전시켜 왔다. 그의 전문성과 경험이 회사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2020년 감독이사회 의장 선거에 출마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마틴 브루더뮐러 회장 선임으로 바스프는 다시 한번 유능하고 경험이 풍부한 회장을 맞이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브루더뮐러 신임 회장은 2011년 바스프의 부회장으로 선임돼 바스프의 최고기술경영자(CTO)이자 2006년부터는 이사회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이 기간 동안에 브루더뮐러 박사는 홍콩에 본부를 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총괄했다.

엥겔 신임 부회장은 2008년에 이사회 일원이 됐으며, 미국 뉴저지 주 플로햄 파크에 본부를 두고 있는 북미 지역 비즈니스를 총괄했다. 2011년부터 바스프의 최고재무관리자(CFO)로 활동하고 있다.
김우겸 기자 kyeom@kidd.co.kr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독일과 미국 등지의 산업현안 이슈들을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전시회 나도 한마디

전시회명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