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영상뉴스] 대한상의 박용만 회장 “이해관계 넘어서야 혁신 가능”

‘2018년 경제계 신년인사회’에 이낙연 국무총리·여야 당대표·노동계 대표 등 참석

[동영상뉴스] 대한상의 박용만 회장 “이해관계 넘어서야 혁신 가능”


[산업일보]


나레이션 : 김민솔 기자

한국경제는 지난해 오랜 불황의 터널의 끝자락에 서있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오랜만에 3%대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는 것은 물론 무역거래액이 1조 달러를 넘어서면서 올해 상반기에는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가 열릴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주최로 3일 오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8년 경제계 신년인사회’에는 1천여 명에 달하는 국내 경제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1년 사이에 달라진 국내 경제상황에 따른 희망찬 모습을 보였다.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여야당대표와 노동계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서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은 “작년 이맘때에는 우리나라 경제 전망이 어둡고 제 마음도 밝지 않았던 기억이 난다”며 “올해는 희망 섞인 마음가짐으로 여러분들과 새해 인사를 나눌 수 있어 반갑고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한국경제가 처한 현실에 대한 냉정한 지적도 있었다. “선진국진입 고지를 반세기만에 올랐던 것은 자랑이자 성취이지만, 우리가 익숙한 방식으로 성장할 수 있는 가장 높은 단계가 3만 달러 수준”이라고 언급한 박용만 회장은 “끊임없는 혁신을 통해 산업도 수평적 관계 형성을 통한 협업을 촉진하도록 진화해야 하며, 한국경제를 둘러싼 의식과 관행, 제도와 정책 모두 힘차게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박용만 회장은 “미래를 위해 반드시 해야 하는 것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과제들이 ‘이해관계’라는 허들에 막혀 있어 안타깝다”며, “구성원들 간의 신뢰를 단단히 하고, 그 토대 위에서 우리가 소통하고 타협해서 ‘변화를 위한 단추들’을 잘 꿰어 가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이낙연 총리도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우리경제 성장은 국제적인 경기 호황에 힘입은 것도 있지만 사드 보복 등 악재에 맞서 얻은 결과”라고 경제인들을 치하한 뒤 “올해는 사드보복의 종료, 대북리스크 완화, 사라진 정치불확실성, 수출다변화 등으로 상황이 더 좋아질 것”이라고 격려했다.

덧붙여 이 총리는 “의식과 제도, 정책이 국민소득 3만 달러 시대에 걸맞지 않은 것은 과감히 없애겠다”며, “대한민국을 더 큰 발전으로 이끄는 위대한 길에 정부가 경제인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당 대표‧노동계 인사 ‘엇갈린 주문’ 눈길

[동영상뉴스] 대한상의 박용만 회장 “이해관계 넘어서야 혁신 가능”


한편, 이 자리에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비롯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한국노총 김주영 위원장 등이 참석해 경제계를 향해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추미애 대표는 “새정부가 출범한지 일곱달 만에 수출도 기록경신 하고 무역거래도 1조 달러 시대 재진입한 만큼 이제는 국민들과 함께 일자리도 나누고 근로시간도 나누면서 노동자와 함께 한다는 의지를 다져줬으면 한다”며, “마부정제(馬不停蹄: 달리는 말은 말굽을 멈추지 않는다는 뜻)라는 사자성어를 슬로건으로 계속 달려서 국민과 함께 나눌 수 있는 무술년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어릴때부터 가난하게 살았지만 가진자들을 증오해 본 일은 없었다”며, “한국 사회가 가진 자에 대해 증오하는 사회가 되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해외 여건은 좋아질지 모르나 국내는 더 열악해지고 어려워질텐데 기업인들 모두 파이팅 해달라”고 간략하게 언급했다.

안철수 대표는 “2018년 에는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말로만 하던 4차 산업혁명이 우리의 미래로 다가올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은 정부가 먼저 이끌어가면 국가가 큰 위기에 빠질 수 있기 때문에 국가주의적 시각 버리고 현장의 목소리와 뜻을 반영하는 정책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노동계를 대표해 참석한 김주영 위원장은 “15년 만에 이 자리에 서게 됐다”고 밝힌 뒤 “원‧하청 공정거래‧소득의 분배‧양성평등 등의 문제를 해결해 산업재해 없는 안전한 일터에서 마음 놓고 일하고 정당하게 댓가를 받았으면 한다”는 바람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1962년부터 진행돼 온 ‘경제계 신년인사회’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대통령이 참석하지 않은 가운데 열려 행사의 위상이 하락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제기됐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