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위챗이 우리의 대화를 엿보고 있다?”

사생활침해 논란 휩싸인 위챗

“위챗이 우리의 대화를 엿보고 있다?”

[산업일보]
위챗이 사생활침해 논란에 휩싸였다. 중국의 한 기업가가 위챗이 이용자들의 대화내용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발언해 위챗 측과 수많은 이용자들을 혼란에 빠뜨렸다.

최근 중국 주하이(珠海)에서 열린 2018년 정허다오 신년포럼에서 리수푸 저장지리(浙江吉利)그룹 이사장은 우리 사회에 사생활침해가 여전히 만연해 있다면 위챗을 예로 들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에 따르면 그는 텐센트그룹의 마화텅 회장이 우리의 위챗 내용을 매일 보고 있을 것이라며 적잖은 사업 비밀이 위챗을 통해 오가기 때문에 이를 엿볼 것인지에 대한 마 회장의 갈등이 클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위챗 측은 "이용자의 대화 내용을 분석하거나 따로 저장하지 않는다”라며 "우리가 사람들의 위챗을 매일 들여다보고 있다는 말은 완전한 오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위챗은 이어 이용자의 어떠한 대화 기록도 저장해놓지 않으며 오직 이용자 개인의 휴대폰, PC 등에만 남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대화내용을 빅데이터 분석에 이용하지 않는다며 이용자 사생활 보호는 위챗의 가장 중요한 원칙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위챗이 지난해 11월 9일 발표한 ‘2017년 위챗 데이터 보고’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위챗의 하루 평균 이용자 수는 약 9억 명으로 전년 대비 17% 증가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이겨라 기자 hj1216@kidd.co.kr

국제산업부 이겨라 기자입니다. 전자, 기계, 포장산업 등 중화권 소식과 전시회 소식을 발빠르게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 [카드뉴스]스마트그리드, 전기사용 효율 up

동영상뉴스 전체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