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기회복, 석유제품 수요 늘면서 원유 수입량 사상 최대 기록

산유국 감산 중동산 원유 가격↑ 북해산 원유 가격 상대적↓

경기회복, 석유제품 수요 늘면서 원유 수입량 사상 최대 기록

[산업일보]
지난해 원유 수입량은 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석유제품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전년 대비 3.7% 증가한 11억 2천만 배럴로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2017년 국내 석유수급 동향'에 따르면 석유제품 수입을 제외한 원유 수입, 석유제품 생산·소비·수출 모두 전년 대비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국가별로는 카자흐스탄, 미국, 영국 등으로부터의 원유 수입이 크게 증가하면서 원유 수입선이 점차 다변화됐다. 미국산 원유 수입량은 셰일오일 생산량 증가로 WTI유와 두바이유간 가격이 역전되면서 전년 대비 448.2% 급증했다.

세계 10대 유전 중 하나인 카자흐스탄의 카샤간 유전이 2016년 9월부터 본격 가동됨에 따라 원유생산이 증가했다. 카자흐스탄이 수요처 확보를 위해 가격을 인하함에 따라 카자흐스탄산(産) 원유 수입량은 전년 대비 516%나 껑충 뛰었다.

주요 산유국의 감산으로 인한 중동산 원유 가격 상승은 북해산 원유 가격의 상대적 하락을 유발해 영국산 원유 수입도 전년 대비 83.5% 늘었다.

국내외 수요 증가와 신규 정제시설 가동으로 석유제품 생산량은 전년 대비 5.7% 증가한 12억 2천만 배럴로 집계됐다. 현대케미칼은 2016년11월부터 납사 수율이 60% 이상인 초경질원유(콘덴세이트) 정제시설(130천 b/d) 가동을 개시했으며 지난해 1월부터 본격적으로 생산했다.

석유화학산업 호황에 따른 납사 수요 증가와 신규 정제시설 가동으로 납사 생산량은 전년 대비 17.1% 급증해 3억 배럴을, 국내 생산 대비 수출 비중이 높은 항공유는 미국, 중국, 호주 등 해외 수요 증가로 전년 대비 8.3% 늘었다.

납사는 생산 증가에 따른 수입대체 효과로, LPG와 벙커C유는 수요 감소 등으로 수입이 감소하면서 석유제품 수입량은 전년 대비 6.2% 감소한 3억1천만 배럴 수준을 나타냈다. 수입물량 중 가장 높은 비중(63.6%)을 차지하는 납사는 석유화학설비 증설 등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국내 생산 급증에 따른 수입대체 효과로 전년 대비 1.3% 하락했다.
경기회복, 석유제품 수요 늘면서 원유 수입량 사상 최대 기록
물량(전년대비 증감률)(자료=산업부)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LPG 가격 상승으로 산업과 수송 부문의 소비가 감소하면서 LPG 수입량은 전년 대비 12.5% 감소한 7천300만 배럴에 그쳤다. 벙커C유 수입량은 국내 발전부문 수요가 급감하면서 전년대비 15.3% 감소한 4천만 배럴로 나타났다.

수송용 연료, 납사 등의 수요 증가로 석유제품 소비는 1.5% 증가한 9억4천만 배럴, 등록차량 증가와 유가안정 등의 영향으로 휘발유와 경유 소비는 전년 대비 각각 0.9%, 1.4% 상승했다.

석유화학산업의 호조로 납사소비량은 전년 대비 6.6%, 전체 석유제품 소비에서 차지하는 납사 비중도 48.9%로 확대됐다.

석유제품 수출량은 5억900만 배럴로 2014년 이후 4년 연속 증가하며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수출액은 전년 대비 32% 증가한 350억 달러로, 주력품목기준 수출순위도 지난해 8위에서 6위로 2단계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만으로의 선박용 경유 수출이 급증했고, 정제시설이 부족한 호주와 앙골라로 수출이 크게 증가했으나 경유 전체 수출량은 전년 대비 0.6% 소폭 증가했다. 지속적인 세계 항공수요 확대로 전년 대비 8.8% 증가했으며 미국, 중국, 호주 등이 주요 수출대상국으로 나타났다.

항공유 최대 수출국인 미국은 수요맞춤형 수출이 증가했고 중국은 중산층 증가에 따른 여행수요가 증가하면서 항공유 수출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과 일본, 미국으로 수출이 증가해 휘발유 수출량은 전년 대비 7.8% 증가한 8천220만 배럴을 기록했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