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 세계 서버 매출 10.4%, 출하량 3.1% 증가

델EMC vs. HPE, 세계 서버시장 선점 경쟁 치열 …

전 세계 서버 매출 10.4%, 출하량 3.1% 증가

[산업일보]
지난 2017년 4분기 전세계 서버 시장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5.7% 상승했으며, 출하량 또한 8.8% 증가했다.

세계적인 IT 자문기관 가트너(Gartner Inc.)에 따르면 이 기간동안 전체 서버 출하량과 서버 매출은 전년 대비 각각 3.1%, 10.4%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트너의 부사장인 제프리 휴잇(Jeffrey Hewitt)은 “2017년 4분기 서버 시장은 전세계 경제 호조에 힘입어 모든 지역의 서버 출하량과 매출에 긍정적인 결과를 미쳤다”고 설명했다.

2017년 4분기 서버 시장은 지역별로 상이한 결과를 보였다. 북미와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매출은 각각 27.6%, 35.1% 상승했으며, 출하량 또한 각각 9.7%, 21.2% 증가했다. 유럽ㆍ중동ㆍ아프리카(EMEA) 지역 매출은 19.9%로 탄탄한 성장세를 보였으나, 출하량은 7.9% 감소했다. 일본의 매출은 4.8% 오른 반면 출하량은 5.1% 감소했다. 라틴 아메리카는 출하량과 매출 모두 4.7%, 2.9% 감소하며 유일한 하락세를 기록했다.

2017년 4분기 전세계 서버 시장에서 델EMC와 휴렛팩커드엔터프라이즈(이하 HPE)가 매출 1위를 놓고 각축전을 벌였다. 델EMC는 전년 동기 대비 39.9% 성장해 시장점유율 19.4%를 기록하며 1위 자리를 석권했으며, HPE는 5.5% 성장해 19.3%의 시장점유율을 보이며 그 뒤를 바짝 쫓았다. 인스퍼 일렉트로닉스(Inspur Electronics)는 무려 127.8%에 달하는 역대 최고 성장률을 보였다.

2017년 4분기 델 EMC는 서버 출하량 시장점유율 18.2%를 보이며 1위를 유지했다. HPE는 서버 출하량이 12.8% 감소했음에도 시장점유율 13.8%를 차지하며 2위 자리를 지켰다.

2017년 4분기 x86 서버 시장의 매출은 23.7%, 출하량은 8.9% 증가했다.

2017년 전세계 서버 총 출하량은 3.1% 증가했으며, 총 매출은 10.4% 성장했다.

휴잇 부사장은 “최종 사용자들의 디지털 비즈니스 솔루션 사용이 늘어나면서 전세계 기업과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가 긍정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기업 최종 사용자들이 자체 서버 애플리케이션 활용 목적에 따라 온프레미스와 공공 클라우드 솔루션을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계속 사용할 것으로 예측되며, 이러한 흐름이 2018년 서버 시장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우겸 기자 kyeom@kidd.co.kr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독일과 미국 등지의 산업현안 이슈들을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