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만국제보트쇼 ‘한국관’ 구축, 아시아시장 공략

[산업일보]
대만에서 열리는 국제보트쇼에 한국관이 마련됐다. 아시아 시장 진출에 새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는 15일 개막하는 ‘2018 대만국제보트쇼(台灣國際遊艇展, Taiwan International Boat Show)에 유망 해양레저기업 10개사가 참여해 15억 범 중화권 시장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도에 따르면, ‘대만국제보트쇼’는 대만무역발전협회(TAITRA)가 주최하고 대만요트산업협회(TYIA)가 후원하는 대만 최대 규모의 해양레저 전문 전시회로, 이달 15일부터 18일까지 나흘간 대만 남부 최대 항구도시 가오슝(高雄)에서 개최된다.

이 보트쇼에는 총 2만6천874㎡ 규모의 전시장에 세계 각국에서 1천5개 부스가 차려질 전망이다. 실내전시는 가오슝전람관(高雄展覽館)에서, 해상전시는 야완요트부두(亞灣遊艇碼頭)에서 각각 진행된다.

경기도와 킨텍스, 경기국제보트쇼 사무국은 이곳에 보트·요트, 해양부품·장비, 해양레저용품 등 관련업체 10곳이 참여하는 ‘한국관’을 마련, 참가비 및 운송비 일부, 부스 설치, 마케팅 및 홍보, 통역원 제공, 시장 동향 파악을 위한 현지 간담회 개최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대만국제보트쇼에 ‘한국관’이 개설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이에 앞서 경기국제보트쇼 사무국은 지난해 12월 대만무역발전협회와 파트너십을 맺고, 경기국제보트쇼와 대만국제보트쇼의 상호 협력을 도모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대만무역발전협회 측은 오는 5월 24~27일 고양 킨텍스와 김포 아라마리나에서 열릴 ‘2018 경기국제보트쇼’에 대만요트산업협회의 국가관을 마련해 양국 간 해양레저산업 분야의 교류확대를 도모하기로 했다.

송용욱 도 국제통상과장은 “이번 전시회가 국내 해양레저산업의 대만 등 아시아 시장진출의 발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경기도 유망 해양레저업체들의 판로개척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만은 15억 범 중화권 시장진출의 교두보이자, 세계 요트 제조업 4위 규모를 자랑하는 곳으로, 세계적 럭셔리 요트브랜드 Horizon, Monte Fino Yachts, Jhonson Yachts 등이 대만에서 제조되고 있다.
이겨라 기자 hj1216@kidd.co.kr

국제산업부 이겨라 기자입니다. 전자, 기계, 포장산업 등 중화권 소식과 전시회 소식을 발빠르게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