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속공작기계와 건설광산기계 등 산업기계 수출 연초 크게 증가

플랜트, 조선, 가전제품 수출 ‘급감’ 대조적

금속공작기계와 건설광산기계 등 산업기계 수출 연초 크게 증가

[산업일보]
창원지역의 올해 1분기 수출입동향조사 결과 수출은 43억785만 불(전년 동기 대비 -2.0%), 수입은 14억6천564만 불(+4.6%)해 총 교역액은 0.4% 감소한 57억7천349만 불을 기록했다. 이는 2005년 1분기(53억5천447만 불) 이후 최저 교역액이다.

창원상공회의소가 한국무역협회 수출입통계자료를 바탕으로 한 조사에서, 같은 기간 경남 수출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110억6천94만 불, 수입은 16.1% 증가한 52억7천670만 불을 기록했다. 전국 수출은 10.1% 증가한 1천454억4천3만 불, 수입은 13.5% 증가한 1천321억9천598만 불 실적을 올렸다.

전국과 경남이 교역 호조를 보인 가운데 창원은 하락하며 대조를 보였다.

산업별 수출액 증감(2017년 1분기 대비)을 보면 산업기계(+30.4%), 기타기계류(+11.2%), 철강제품(+9.1%), 기계요소 및 금형(+8.1%), 전자부품(+6.2%), 공기조절기 및 냉난방기(-36.4%), 산업용 전자제품(+3.9%), 농산물(+3.3%) 수출은 증가했으나, 가정용 전자제품(-31.8%), 조선(-31.2%), 전기기기(-17.7%), 기초산업기계(-8.6%), 생활용품(-7.5%), 수송기계(조선 제외)(-5.8%) 수출은 감소했다.

특히, ‘금속공작기계’(+57.9%)의 중국, 미국, 유럽 수출이 크게 늘었고, ‘건설광산기계’(+50.8%)도 중국, 벨기에, 미국 등지로 수출 호조를 보였다. 반면, 가정용 전자제품(-31.8%), 조선(-31.2%), 공기조절기 및 냉난방기(-36.4%)등은 감소했다. 특히 미국이 주력시장인 가정용 전자제품의 경우 세탁기를 중심으로 보호무역(세이프가드)을 강화하는 등 교역조건 악화의 영향을 크게 받은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2018년 1분기 창원의 對미국 세탁기 수출은 2천574만 불로 전년 대비 51.8% 감소했다.
금속공작기계와 건설광산기계 등 산업기계 수출 연초 크게 증가
2018년 1분기 창원 주요 산업별 수출 증감(전년 동기 대비)/(자료=KITA 통계 가공)

주요수출품(MTI 3단위 기준)은 ‘자동차부품’(4억4천473만 불), ‘건설광산기기’(4억1천354만 불), ‘원동기 및 펌프’(3억7천604만 불), ‘금속공작기계’(3억5천926만 불), ‘공기조절기 및 냉난방기’(2억7천153만 불), ‘기계요소’(2억4천370만 불), ‘선박·해양구조물 및 부품’(1억9천997만 불), ‘자동차’(1억9천599만 불) 등이다.

이 가운데 수출 증가를 보인 품목은 ‘운반하역기계’(+221.5%), ‘선재봉강 및 철근’(+106.7%), ‘항공기 및 부품’(+100.8%), ‘금속공작기계’(+57.9%), ‘건설광산기계’(+50.8%), ‘철강판’(+16.9%), ‘기타기계류’(+11.2%), ‘기구부품’(+9.1%), ‘반도체’(+5.9%), ‘기계요소’(+3.85) 등이다. 반대로 감소한 품목은 ‘가정용 회전기기’(-39.7%), ‘공기조절기 및 냉난방기’(-36.4%), ‘선박·해양구조물 및 부품’(-31.2%), ‘냉장고’(-27.7%), ‘섬유 및 화학기계’(-23.2%), ‘전력용 기기’(-13.1%), ‘주방용품’(-9.4%), ‘자동차부품’(-9.1%), ‘자동차’(-5.5%) 등이다.

금속절삭가공기계와 건설중장비 등 산업기계 수출이 연초 크게 증가한 모습을 보였지만 플랜트, 조선, 가전제품 수출이 급감해 대조를 이뤘다.

주요수입품은 ‘원동기 및 펌프’(1억8천581만 불), ‘기계요소’(1억6천785만 불), ‘산업용 전기기기’(9천880만 불), ‘철강판’(7천227만 불), ‘알루미늄’(9천232만 불), ‘합금철, 선철 및 고철’(5천805만 불), ‘항공기부품’(5천661만 불) 등으로 나타났다.

창원상공회의소 관계자는 “올 1분기 산업기계 수출이 호조를 보인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가정용 전자제품의 교역환경 악화와 장기적 유가하락에 따른 중동발 수주여건 악화, 글로벌 완성차 수요 부진 등은 올해 창원 교역의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