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NS’ 안할수도 없고, ‘진짜 모습’ 보이지 않는 SNS 피로도 쌓여

‘재미있는 이야기와 관심 가는 동영상’ 등 콘텐츠 소비 많아

‘SNS’ 안할수도 없고, ‘진짜 모습’ 보이지 않는 SNS 피로도 쌓여

[산업일보]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이들이라면 SNS 활동을 경험했을 것이다. 인맥관리, 마케팅 홍보 등 필요에 의해서 하는 경우도 있고, 막연히 남들보다 뒤쳐질까하는 걱정에 참여하기도 한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SNS 사용경험이 있는 전국 만 19세~59세 성인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SNS’ 이용과 관련한 전반적인 인식을 평가한 결과, SNS 활동이 꼭 필요하다는 인식은 줄고 있지만, SNS가 자신과시 및 인정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 결과, SNS 활동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SNS 이용자는 10명 중 3명(30.7%)에 그쳤다. SNS가 사회 전반에 미치는 파급력과 영향력이 상당한 것과는 달리 정작 SNS의 필요성을 크게 느끼는 사람들은 생각보다 많지는 않았다. 2015년 같은 조사와 비교했을 때 SNS 활동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생각이 5% 가량 줄었다. 그만큼 SNS 이용에 따른 피로감이 커지고 있다는 해석도 가능케 한다.

10명 중 4명(39%)은 SNS가 '필요악'으로까지 생각했다. SNS를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하기보다는, 없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사회적인 상황에서 어쩔 수 없이 요구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좀 더 많음을 알 수 있다. SNS 활동을 하지 않는 사람을 보면 왠지 그 사람이 이상해 보인다고 말하는 SNS 이용자(6.2%)는 찾아보기 어려웠다.

SNS에서는 비밀이 있을 수 없다는 의견(44.3%)이 2015년(37.7%)보다 증가한 것으로, 중장년층(20대 38.4%, 30대 43.2%, 40대 48.4%, 50대 47.2%)의 우려가 좀 더 강한 편이었다. 절반 이상(53%)은 누군가를 새로 알게 됐을 때 그 사람의 SNS를 찾아본다고 밝히기도 했는데, 그만큼 SNS를 통해 이용자의 다양한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누군가를 파악하기 위해 유용한 채널이지만, 개인의 정보도 쉽게 얻을 수 있는 공간이 되고 있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 그램, 블로그, 밴드 주로 이용
주로 가장 많이 이용하고 있는 SNS는 페이스북(62.8%, 중복응답)이었다. 이와 함께 카카오스토리(51%)와 인스타그램(48.8%)를 이용하는 사람들도 상당히 많았다. 다만 2015년 조사때와는 달리, 카오스토리의 이용은 감소한(68.5%→2018년 51%) 반면 인스타그램의 이용은 크게 증가한(20.8%→2018년 48.8%) 변화를 쉽게 느낄 수 있다.

인스타그램이 이미지 및 동영상 기반의 SNS라는 점에서, 충분히 주목해 볼만한 변화다. 그밖에 블로그(37.6%)와 네이버밴드(36.1%), 트위터(20.1%)를 주로 많이 이용한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SNS를 이용할 때 가장 많이 드는 감정 및 생각은 재미있고(50.6%, 중복응답), 시간이 잘 간다(47.9%)고 답했다. 대체로 젊은 층이 SNS를 이용하는 것은 재미있고(20대 56.8%, 30대 52.4%, 40대 46%, 50대 47.2%), 시간이 잘 간다(20대 60.4%, 30대 52.4%, 40대 36.4%, 50대 42.4%)는 생각을 많이 드러냈다. 이와 함께 도움이 되며(31.2%), 관심이 많이 간다(30.9%)는 긍정적인 감정과 시간을 많이 뺏기고(32.3%), 쓸데 없는 활동인 것 같다(26.1%)는 부정적인 생각도 존재했다.

‘SNS’ 안할수도 없고, ‘진짜 모습’ 보이지 않는 SNS 피로도 쌓여

SNS에서 주로 가장 많이 하는 활동은 재미있는 이야기나, 관심이 가는 동영상을 보는 것(51.8%, 중복응답)으로, SNS 이용자들이 재미있는 콘텐츠의 소비에 주로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좋은 글과 뉴스 등에 ‘좋아요’와 같은 공감 및 관심을 표현하는 것(41.5%)도 SNS에서 주로 많이 하는 활동이었다. 콘텐츠나 정보를 보는 데서만 그치지 않고, 자신의 정서와 감정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사람들이 상당수 됐다.

SNS에서 뉴스나 속보를 보거나(36.3%), 공감과 관심이 필요한 글을 공유하는(29.9%) 등 정보 획득과 전달의 창구로도 많이 이용됐으며, 음식과 사물, 경치 사진(30.3%) 및 일상생활에 대한 글과 사진(29.6%)을 올리는 활동도 많이 하는 모습이었다. 상대적으로 20~30대는 음식, 사물, 경치 사진(20대 38.8%, 30대 35.6%)과 일상생활 글/사진(20대 36%, 30대 37.6%)을 올리는 활동을 많이 하는 반면 50대는 뉴스를 보고(46.4%), 공감과 관심이 필요한 글을 공유하는(42.8%) 활동을 많이 하고 있어, 세대별 SNS 활동 양상이 달랐다.

‘SNS’ 안할수도 없고, ‘진짜 모습’ 보이지 않는 SNS 피로도 쌓여

SNS에 올려지는 게시물의 ‘성격’과 관련해서는 이용자들의 바라보는 시각이 조금씩 엇갈렸다. 기본적으로 SNS 게시물은 ‘자기과시’를 위한 것(36.7%)이라는 평가가 가장 많았으나, 일상을 기록하기 위한 것(33.6%)이라는 시각과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것(29.8%)이라는 시각도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이는 2015년 조사(자기 과시 36.1%, 일상 기록 33.3%, 정보 공유 30.6%)와 비슷한 수준으로, SNS를 바라보는 태도가 거의 달라지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상대적으로 30대 이용자는 SNS 게시물이 전반적으로 자기과시적인 성향(40.9%)이 강하다고 느끼는 반면 50대 이용자는 정보 공유를 위한 목적(35.4%)의 게시물이 많다고 생각하는 차이를 보였다. 한편 SNS에서 남들에게 드러내 보이고 싶어하는 것은 결국 ‘차별화된 경험’일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다른 SNS 이용자들의 게시글을 보면, 주로 맛집 경험(52.5%, 중복응답)과 해외여행 경험(51%), 특별한 취미생활(43.6%) 등을 보여주고 싶어하는 것 같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가장 많은 것이다. 또한 자신의 외모(36.3%)와 인맥(29.5%), 요리 솜씨(29.3%), 재력(28.7%), 몸매(28%)를 보여주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2명 중 1명(51%)이 요즘 사람들은 ‘리트윗’과 ‘좋아요’를 얻기 위해 업로드 내용에 에너지를 많이 쓴다고 바라볼 만큼 SNS에서 ‘인정’ 받고 싶어했다. 스스로가 누군가에게 공감이나 위로를 받기 위해 SNS에 글을 올리는 경우가 있고(29.3%),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는 말과 사진을 업로드 하는 편이라고(28.8%) 말하는 이용자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타인과는 달리 자신의 SNS활동은 인정욕구가 크지 않다고 주장하는 태도가 강했고, 항상 다른 사람들의 시선도 많이 의식하는 것처럼 보여졌다. SNS에서 하고 싶은 말을 한다는 이용자는 3명 중 1명(33%)에 그쳤다. 그러다 보니 SNS에서의 모습이 진짜 모습은 아니라는 인식이 강할 수밖에 없었다. 전체 6.6%만이 SNS에서 보여지는 모습이 그 사람의 진짜 모습이라고 생각할 뿐이었다.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 [카드뉴스] 위기에 빠진 다이캐스팅을 구해라

동영상뉴스 전체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