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점차 가벼워지는 전기차, 소재 업체들 성장기회 제공

에너지 밀도와 수명, 재활용 강화시킬 수 있는 배터리 개발에 힘써

점차 가벼워지는 전기차, 소재 업체들 성장기회 제공


[산업일보]
전기 자동차 제조사들은 전기 자동차 도입을 늘리는데 지렛대 역할을 할 소재들을 강구하고 있다. 이들은 특히나 차량 주행에 필요한 핵심 부품 경량화를 추구하고 있다.

배터리 제조사와 자동차 OEM사 모두 작고 가볍지만 강력한 전기 구동 메커니즘을 구현하는데 도움이 되는 경량화 전략을 직간접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소재업체들은 내구성과 안정성을 보장하면서 무게도 가볍게 할 수 있는 속성을 지닌 소재들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잘 활용해야 한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 한국지사의 박세준 대표는 "배터리 팩이 내연기관 엔진보다 최대 3 배 무겁기 때문에 내연기관에서 전기 구동으로 전환하면 차량 커브 웨이트(kerb weight)를 증가시키게 된다. 이처럼 배터리 팩으로 인해 늘어나는 무게를 다른 서브 시스템 무게를 줄여 해결해야 하는 새로운 과제가 만들어졌다"고 말했다.

현재 35.8kWh 배터리 팩과 100kW 전기 모터를 갖춘 완전 충전식 배터리 파워 트레인이 표준 ICE 차량 파워트레인보다 약 125 % 더 무겁다. ICE 성능에 버금가면서 경제적이고 실용적인 대체 파워트레인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OEM사들과 배터리 제조사들은 아래와 같은 분야에서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

박 대표는 ICE 성능에 버금가면서 경제적이고 실용적인 대체 파워트레인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OEM사들과 배터리 제조사들은 ▲가공성 및 열 안정성이 개선된 Rare-earth-free Mg-Alloys ▲따로 범위 조정 없이 배터리 크기를 줄일 수 있는 모든 알루미늄 본체 ▲무게를 줄여 충돌 저항을 개선할 수 있는 첨단 고강도 스틸(AHSS) ▲리튬에어의 중량 에너지 밀도에 관한 이론과 현실의 격차를 줄일 수 있는 배터리 기술 ▲생분해성 유전적 변이를 활용한 고체 상태의 고분자 전해질 ▲배터리 부품용으로 소재 재활용 등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세준 대표는 “지속가능한 모빌리티로 신속하게 전환할 수 있도록 고분자 복합재 제조사들은 자신들이 단순히 틈새제품의 공급사에서 제품 개발 파트너사로 거듭나야 함을 인지하고 있다”며 “전략적 파트너쉽과 합작 투자가 급증한 것이 특히나 많은 자동차 부품과 배터리 전극 및 전해질 등 밸류체인의 수직 통합을 가능케 했다”고 언급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 [카드뉴스] 스마트팩토리, 4차 산업혁명의 근간으로 우뚝

동영상뉴스 전체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