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원/달러 환율 상승에 환변동 보험 지원 변경

[산업일보]
정부가 환율 상승시 기업들에게 환수금 부담이 없는 옵션형 환변동 보험 한도 확대 지원 기간을 9월말까지 연장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원/달러 환율 변동성 확대에 따라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20일부터 이달 3일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하기로 했던 환변동 보험 지원 방안을 변경한다고 6일 밝혔다.

다만, 최근 원/달러 환율 급등으로 기업의 환수금 부담 증가가 우려되는 일반형 환변동 보험료 할인(50%)은 중단하되, 향후 환율변동 추이에 따라 필요시 지원을 재계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다음 달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일정을 고려해 올해 9월말까지 한시적으로 추진하며, 이 회의 결과와 시장 상황에 따라 추가 조치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이원희 산업통상자원부 수출입과장은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6월 15일 이후 7월말까지, 달러 대비 위안화 통화 가치가 5% 넘게 하락했으며, 원화 약세도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원희 수출입과장은 “아울러 9월 미국 연방준비은행의 기준 금리 인상 신호로 미국 10년 국채 금리가 3%를 넘으면서, 신흥국 통화 가치 하락이 원화 약세로 전파될 가능성이 있다. 산업부는 시장 상황을 면밀하게 점검해 수출기업의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