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혁신성장에 성공한 기업인 성장경험 성공스토리 듣는다

[산업일보]
#. ‘아이블포토닉스’는 쉽지 않은 신소재 ‘압전 단결정’의 개발·양산에 성공했으나 판로를 찾지 못해 어려움을 겪었다. 센서회사를 직접 설립해 이를 활용한 초음파 탐촉자(probe)를 출시, 수입에 의존하던 고가의 초음파 탐촉자를 GE, 지멘스 등에 역수출하게 된 스토리는 인상적이다.

#. 3D 검사장비 제조업체 ‘고영 테크놀러지’는 공정상 불량 중 약 70%가 납도포 공정과 관련한 것에 착안해 세계 최초 3D 납도포 검사장비 개발에 성공했다. 그러나 이 곳 역시 했으나 일본산 장비의 벽에 부딪쳐 제품판매에 고전을 겪고 있다.

그러나 지멘스 등 글로벌 선진기업의 까다로운 요구사항을 해결한 후 기술력을 인정받고 세계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한 점, 벤처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는 점에 힘을 받아, AI 기반 공정최적화 솔루션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혁신적인 기술과 참신한 아이디어, 그리고 끊임없는 각고의 노력으로 성공을 일구어낸 기업 대표 및 관련 지원기관 등 약 20여명이 모여 혁신성장에 이르기까지의 경험을 나누고, 정부 정책에 제언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한국전자무역센터(경기도 판교 소재) 컨퍼런스룸에서 혁신성장에 성공한 기업인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참석한 업체 대표들은 지금의 성공에 이르기까지 겪었던 어려움과 이를 극복한 스토리를 공유하는 한편, 향후 기업의 성장(scale-up)을 위해 정부에 건의하는 바를 전달했다.

기업들은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특히 판로개척, 사업화기술·자금지원, 인력확보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했다.

산업부 백운규 장관은 이러한 기업의 어려움에 대해 공감하며, 이에 대한 정부 지원을 약속했다.

먼저 국내의 판로개척을 위해 조달청과 협의해 공공구매·조달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KOTRA 해외지사를 활용, 마케팅·인허가·현지투자에 필요한 자문 제공 등 해외 판로확보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사업화 자금지원 펀드 및 기술평가 비용을 지원, 기술 사업화 단계 자금을 지원하고, 전문인력 양성 사업 등을 통해 인재 확보에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기 위해 올해부터 자동차, 에너지, 소재, 바이오헬스 등 4개 분야 산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추진하고, 20‘22년까지 10개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백운규 장관은 이날 간담회를 마치고, 참석기업 중 하나인 ㈜오비고를 방문하고, 차량용 웹 플랫폼 등 주요 제품시연을 참관했다.

모바일 웹 브라우저 개발 업체로 출발한 ㈜오비고는 스마트카, 자율주행 시스템 등의 시장확대 흐름에 따라 커넥티드카 인포테인먼트 SW로 주력업종을 전환한 대표적인 융합 신기술 업체다.

사업전환 초기, 공격적인 해외마케팅으로 토요타, 크라이슬러 등과의 협업을 추진하며 20명의 인력을 확충하기도 했다. 완성차 업체와 협업 경험이 없는 작은 신생기업이라는 이유로 결국 실패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꾸준한 글로벌 마케팅, 세계 최초 HTML5 기반 차량용 앱스토어 상용화 등 기술혁신을 통해 르노, 닛산, 토요타 등에 오비고의 SW를 탑재, 글로벌 시장에 진출에 성공했다.

산업부는 더 많은 기업이 혁신성장에 성공할 수 있도록 이날 공유된 성공스토리를 오는 12월 COEX에서 개최하는 ‘산업기술 R&D대전’ 등을 통해 더욱 확산해 나가기로 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