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너지저장장치(ESS) 잇단 화재 불안, 정부 ‘TF 구성·운영 조사’

[산업일보]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핵심 시설인 에너지저장장치(ESS)에 대한 화재 사고와 관련, 정부가 전면 실태조사에 소극적이라는 언론 보도(20일자 헤럴드경제)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가 21일 해명에 나섰다.

이에 앞서, 국내 언론은 전체 ESS 사업장 1천8개소 중 10%인 100여 개 소에 대해서만 실태조사를 진행한 상태로 정부가 전면적인 실태조사에 소극적이라고 지적했고, 이번 화재 원인인 ‘배터리 제어시스템 오류 문제’도 사실상 외면했다고 보도했다.

정부가 실태조사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에 대해, 산업부는 전체 사업장에 대해 순차적으로 사고예방을 위한 실태조사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화재 사고 중 6건이 10MWh이상의 대형 사업장에서 발생해 10MWh이상 사업장 전체 58개소를 최우선으로 제품 성능·결함, 안전관리 체계, 화재대응 등에 대해 민·관 합동 실태조사를 7월말까지 실시했다.

정부는 나머지 ESS 설치 사업장에 대해서도 우선순위를 정해 순차적으로 안전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별개로 배터리 제조사 차원에서도 7월부터 전체 고객을 대상으로 절연상태, 배터리실 온·습도 등 사전안전 점검을 추진 중이다.

정부가 ‘배터리 제어 시스템 작동 오류’를 외면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정부는 “신규제품에 대해서는 전지협회와 협조해 배터리 표준·인증 개정을 추진 중”이며 “배터리 제어 시스템 안전성 시험항목을 강화해 안전성이 낮은 배터리 제품의 시장 진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키로 했다.

표준·인증 개정안이 마련되는 대로 제도화 전에 ‘제조사 권장 기준’ 형태로 즉각 제조사에 배포(8월 잠정)하고, 예고고시, 중소기업중앙회 심의 등을 거쳐 10월까지 제도화 완료 예정이다.

이미 설치·운영 중인 제품에 대해서는 배터리 제조사가 전체 고객을 대상, 9월부터 순차적으로 배터리 제어 시스템에 대한 A/S를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가 화재 문제 대응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실태조사 및 배터리 표준·인증 개정 이외에도 안전관리자 교육 강화, 안전관리자 점검 매뉴얼 배포를 통해 ESS 시스템이 사고 없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달 내 ESS 사업장의 전체 안전관리자 대상으로 화재예방 교육을 실시를 완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9월 중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안전관리자 ESS 점검 매뉴얼’을 마련 및 배포하고, ESS에 특화된 안전 점검 항목을 선별해 측정방법 및 안전기준을 제시할 계획이다.

PCS는 이번 화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으나 ESS 시스템 안전성 강화를 위해 스마트그리드협회와 협조해 PCS 표준·인증 개정도 추진 중이며, 배터리와 마찬가지로 ‘제조사 권장 기준’ 형태로 즉각 제조사에 배포(9월 잠정)하고 11월까지 제도화를 완료하기로 했다.

현재 산업부는 ESS 화재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 이를 이행하기 위해 TF를 구성·운영 중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제도개선 상황을 집중 점검하고 화재 발생 시 협력방안 논의, 추가 과제 발굴 등을 지속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