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중단, 초미세먼지 저감 효과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중단, 초미세먼지 저감 효과
가동중단 전·후(우측 이미지)

[산업일보]
노후 석탄발전소의 가동중단 전후 농도차이를 비교한 결과, 개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가동을 중단했던 전국 5기 노후 석탄발전소(충남 2기, 경남 2기, 강원 1기)의 대기질 영향을 분석한 결과, 충남지역에서 초미세먼지(PM2.5) 농도 개선 효과를 냈다고 밝혔다.

국립환경과학원이 충남 27곳에 대한 초미세먼지 농도를 실측한 결과, 이번 가동 중단기간의 충남지역 초미세먼지 농도가 2015년과 2016년 3~6월 평균치 비해 24.1%인 7㎍/㎥가 감소(29→22㎍/㎥)한 것으로 나타났다.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에 따른 초미세먼지 농도 저감효과는 충남지역 최대 영향지점인 보령에서 6.2%인 1.4㎍/㎥(22.5→21.1㎍/㎥)으로 감소했다.

노후석탄 화력발전소 가동 중단으로 저감된 초미세먼지는 충남 487톤, 경남 474톤, 강원 94톤으로, 총 1천55톤의 초미세먼지가 줄었다. 2016년 발전량당 온실가스 배출계수를 적용해 분석한 결과, 온실가스 531만 5천 톤이 저감된 것으로 분석됐다.

배출량 저감으로 인한 사회적비용 감소 효과는 초미세먼지 2천922억 원, 온실가스 2천232억 원 등 총 5천154억 원으로 추정된다.

배출량 저감량은 가동 중지된 5기 노후 석탄발전소(충남 보령 1‧2호기, 경남 삼천포1‧2호기, 강원 영동 2호기)의 국가 배출량 자료와 실시간 굴뚝원격감시시스템(TMS)의 측정 자료를 활용해 산정됐다.

직접 배출되는 초미세먼지와 2차 생성 초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생성물질(황산화물, 질소산화물)을 동시에 분석했다.

대기 농도는 충남, 경남, 강원 지역 56개 지점에서 실측된 결과, 초미세먼지 농도가 2015년, 2016년 3~6월 평균 대비 충남 7㎍/m3(29→22㎍/m3), 경남 5㎍/m3(27→22㎍/m3), 강원 4㎍/m3(29→25㎍/m3) 감소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 3~6월의 경우, 전년대비 강수일수, 강수량이 급증해 초미세먼지 농도의 개선에 유리한 기상여건 형성된 것으로 파악됐다.

전년도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중단 효과와 비교한 결과, 충남 최대영향지점에서 동기간(6월 한달) 농도 개선효과가 시간 최대 2017년 9.5㎍/m3(14.1%↓)에서 올해 16.0㎍/m3(20.9%↓)로 증가했다. 이는 2017년부터 시행된 미세먼지 대책에 따른 누적 배출 삭감량 증가와 유리한 기상여건 조성 등의 영향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정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이번 조사는 최대영향지점의 초미세먼지 개선효과를 분석한 결과며, 지난해에 이어 노후 석탄화력발전의 가동중단은 미세먼지의 단기간 고농도 사례를 관리하는데 특히 효과적임을 재확인하는데 의의가 있다”며, “초미세먼지 개선을 위해서는 발전소를 비롯한 모든 배출원의 배출량을 감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 [카드뉴스] 중소기업의 북한경제특구진출, 여기는 어떤가요?

동영상뉴스 전체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