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IoT, 인공지능 등 ICT 기업, 조기상용화 5G 기반 스마트공장 구축

IIoT, 인공지능 등 ICT 기업, 조기상용화 5G 기반 스마트공장 구축

[산업일보]
5G에서부터 IIoT, 인공지능 등 ICT기업이 상호연동 규격을 만드는 공급기업간 협의체를 통해 제조와 5G 융합기술의 생태계를 구축해 나간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공동 주최하고 SK텔레콤, 스마트제조혁신센터가 주관하는 ‘5G기반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 행사가 20일 경기도 안산에 소재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열렸다.

이날, 조기 상용화된 5G를 활용해 품질검사에 머신러닝을 적용한 데모가 소개됐고, 설비관리 AR(증강현실), 로봇을 통한 자율주행 물류이송, 협업로봇, 유연생산설비 등의 다양한 스마트공장 고도화 기술을 선보였다.

이어, 스마트공장 관련 SK텔레콤, 에릭슨-엘지, 마이크로소프트코리아, 현대BS&C, 스켈터랩스, CMES 등 ICT기업과 삼성전자, 지멘스코리아, 옴론코리아, 엔스퀘어, 티유브이코리아, 키엔스, 필츠 등 운영기술 개발기업이 모여 서로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을 위해 ‘5G-SFA(Smart Factory Alliance)’ 출범을 선포했다.

‘5G-SFA(Smart Factory Alliance)’는 ▲5G를 활용한 산업 상용화 기술 및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논의하고▲스마트공장 기술 상호운용성 규격 기준 등을 협의할 예정이다.

독일에서도 지난 4월에 5G기반 ICT 기업과 운영기술 개발기업이 5G-ACIA(Alliance for Connected Industries and Automation)를 구성했으며, 이를 통해 5G기술까지 포함한 인더스트리4.0 기술의 고도화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지난 13일 '중소기업 스마트 제조혁신 전략(관계부처 합동)'과 18일 '제조업 활력 회복 및 혁신 전략(산업통상자원부)' 발표를 통해 제조업 전반의 스마트 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공장 구축기술 확보를 위해 ▲‘5G기반 스마트팩토리 융합서비스 실증사업’(과기정통부), ▲‘데모공장 고도화’(산업부), ▲AI·5G 등 스마트공장 관련 ‘전략분야에 대한 R&D 지원 확대‘(중기부) 등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관계자는 “5G의 핵심은 네트워크와 인공지능의 결합으로, 앞으로 스마트공장은 유선에서 무선으로, 제조생산라인의 유연성 강화로 발전 될 것이며, 우리나라의 5G 조기 상용화 서비스 시작과 5G 스마트팩토리 얼라이언스 출범을 통해 국내 5G 스마트공장 구축산업이 글로벌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 [카드뉴스] 국내 수출 책임졌던 IT산업, 반도체 부진에 ‘휘청’

동영상뉴스 전체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