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액체괴물·전기매트 등 76개 제품 리콜

[산업일보]
어린이제품과 생활·전기용품 가운데 일부 업체가 제작한 제품이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들 제품 46품목, 1천366개 제품에 대한 안전성조사를 한 결과, 74개 업체가 안전성을 충족하지 못했고, 132개 제품에 대해서는 수거·교환 등 리콜명령 조치를 단행했다고 21일 밝혔다.

국가기술표준원에 따르면, 시중에 유통 중인 어린이제품(완구, 유아용섬유제품 등 17품목, 914개 제품), 생활용품(스노보드 등 3품목, 39개 제품), 전기용품(전기매트 등 26품목, 413개 제품) 등 총 1천366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전체 리콜 비율은 9.6%다.

생활용품과 전기용품의 리콜 비율은 각각 5.1%, 6.3%인 반면, 어린이제품의 리콜 비율은 11.4%로 3개 분야 중 가장 높았다. 어린이에게 인기가 높은 액체괴물에 대한 안전성이 우려됨에 따라 시중 유통 중인 액체괴물 190개 제품에 대한 정밀조사를 실시했으며, 위해성이 확인된 76개 제품에 대해 리콜조치 했다.

국표원은 홈쇼핑 및 온라인카페 등을 집중 모니터링해 최근 유통량이 급증하고 있는 겨울용품(전기매트, 스키용품 등), 사회적 유행제품(전기휴대형그릴, 전기온수매트) 등을 대상으로 안전성조사를 강화했다.

리콜명령 대상 132개 제품의 안전기준 부적합 내용을 보면, 어린이 제품 중액체괴물에서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CMIT, MIT 물질이 검출되는 등 총 104개 제품에서 안전기준 부적합, 스노보드 2개 제품에서 유지강도 부적합이 발생했다.

전기용품 가운데서는 온도 상승, 감전보호 등 26개 제품에서 사용 중 화재 또는 감전이 발생할 우려가 확인됐다.

올해 국표원은 총 7회(정기 4회, 수시 1회, 소비자원 공동 2회)에 걸쳐 4천873개의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조사를 실시했으며, 위해성이 확인된 321개 제품(6.6%)에 대해 리콜을 명령했다. 이 중 어린이제품의 부적합률(8.5%)이 전기용품(4.7%) 및 생활용품(4.0%)에 비해 두 배에 이름에 따라, 내년에도 취약분야인 어린이제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국표원은 관세청, 제품안전관리원 및 한국소비자원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신제품, 융합제품 및 사회적 유행제품에 대한 모니터링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