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베트남·우즈벡 농기계 개량보급, 미얀마 등으로 수출

인도네시아 공작기계 테크니컬센터 설립 등 6개 신규 프로젝트 추진

[산업일보]
신남방·신북방 국가들과의 상생협력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 사업을 통해 2012년부터 올해까지 7년간 23개 개도국을 대상으로 총 804억 원을 지원해, 개도국의 산업․에너지 기반 구축을 지원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진출을 활성화했다.

정부는 트랙터, 면화 수확기 등 농기계 개량보급을 통해 베트남과 우즈베키스탄의 농업생산성 향상은 물론, 한국 기업과의 농기계 합작생산으로 수입을 대체하고 미얀마, 투르크메니스탄 등 인근 국가로 완제품을 수출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실제로, 한국의 LS엠트론과 베트남 THACO(박항서 축구감독에 포상금 지급 기업)가 트랙터를 현지에서 합작생산, 일본산 농기계 수입 대체, 미얀마·캄보디아 등으로 수출을 추진 중이다.

산업부의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ODA)는 한국 기업의 우수한 기술력과 산업화 경험을 활용해 개발도상국의 산업 발전과 친환경에너지 인프라 구축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3개 개도국 대상으로 총 14건의 프로젝트, 8건의 기술지도 등 43건에 대한 타당성조사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산업부는 21일 양재동 엘타워에서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ODA) 성과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회에서 공적개발원조(ODA) 관계자는 유엔(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를 인용한 뒤, “개발도상국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경제성장, 산업화, 에너지 인프라 등이 강조하고 있다”며, 선진국 대비 적은 재원의 한계를 극복하고, 원조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산업·에너지 공적개발원조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음을 피력했다.

윤상흠 산업부 통상협력국장은 개회사에서 한국과 수원국이 함께 혁신성장과 공동 발전을 이루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한국이 강점이 있는 산업 및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개도국의 발전 잠재력과 한국의 산업발전 경험을 적극 연계해 개도국의 빈곤퇴치와 국익증진을 위한 실질적 해법을 마련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정부는 내년에 필리핀 금형솔루션 센터 조성과 인도네시아 공작기계 테크니컬센터 설립, 캄보디아 마이크로그리드 및 충전소 보급지원 사업 등 6개 사업에 대한 신남방신북방 지역을 대상으로 신규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