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 한해 수출 6천55억, 수입 5천350억 달러

일반기계 인도 등 신흥시장 수출 증가 힘입어 사상 최초 500억 달러 수출

지난 한해 수출 6천55억, 수입 5천350억 달러

[산업일보]
2018년 수출은 6천54.7억 달러(5.5%), 수입은 5천349.9억 달러(11.8%)로 무역액 사상 최대안 1조1천405억 달러, 무역수지는 704.9억 달러로 10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반도체·일반기계·석유화학 품목도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한국은 미국, 독일, 중국, 일본, 네덜란드, 프랑스에 이어 세계 7번째로 수출 6천억 달러를 달성했고, 이를 통해 세계6위 수출국의 위상을 공고히 하며 우리 경제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국토면적 세계 107위, 인구 27위임에도 불구하고 수출은 세계 6위 수성,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독립한 국가 중 유일하게 달성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무역은 역대 최단기에 1조 달러를 돌파, 사상 최대 규모인 1조1천억 달러 달성하며, 세계 9위 무역국 지위를 유지했다. 무역 1조 달러클럽은 한국 포함 10개 국가, 최근 10년간 무역흑자를 냈다. 무역 1조 달러 달성국은 한국과 중국, 독일, 네덜란드 등 4개국에 불과하다.

반도체·일반기계·석유화학 수출 신기록 달성
기존 전 세계 1천억 달러 수출 품목은 총 5개, 한국 반도체는 올해 연간 최대 수출을 기록(1천267.1억 달러) 하며 6번째로 진입했다. 완제품 분야에서 1천억 달러를 수출한 사례는 美 항공기, 中 컴퓨터, 獨·日 자동차 등이 있으나, 단일부품으로는 한국 반도체가 유일하다.

일반기계·석유화학도 사상 최초 연간 500억 달러 돌파, 사상 최대 수출 기록을 달성했다.

8대 신산업 및 유망 품목(유망소비재+고부가가치 품목)
8대 신산업 수출은 전년동기대비 6.9% 증가한 788억 달러로 전체 수출 증가율(5.5%)을 상회하면서, 비중도 상승했다. 유망소비재 중 화장품 7년 연속, 의약품 5년 연속 두 자릿수 증가하면서 수출비중 최고치를 찍었다.

OLED(유기발광 다이오드)·MCP(복합구조칩직접회로)·SSD(차세대저장장치) 등 주력품목 내 고부가가치 품목 수출이 두 자릿수 증가했으며, 특히 OLED는 사상 최초 100억 달러 수출을 넘어섰다.

증가 품목
(반도체) 메모리價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IT기기의 메모리 탑재용량 증가 및 지속적인 메모리 수요 증가에 따라 전년대비 29.4% 증가해 역대 최고 수출 실적(1천267.1억 달러), 세계 최초 단일 부품 기준(HS 4단위) 1천억 달러를 돌파했다. 일반기계는 주요국 건설·제조 경기 상승세 및 인도 등 신흥시장 수출 증가에 힘입어 사상 최초 500억 달러 수출, 반도체에 이어 수출 상위 2위 품목으로 자리매했다.

석유화학·석유제품의 경우, 유가 상승에 따른 수출단가 상승, 국내 신증설 설비 가동에 따른 생산 확대 등으로 전년동기 대비 수출은 각각 12.0%(석유화학), 33.5%(석유제품) 증가했으며, 특히 석유화학은 일반기계와 함께 사상 최초 수출 500억 달러라는 성과를 거뒀다.

감소 품목
자동차는 친환경차 판매 호조(EU), 신차 출시(미국, 중국)에도 불구하고, 최대 시장인 對美 수출 부진(경쟁 심화, 전략모델 부재), 중남미·중동 경제불안 등에 따라 자동차 전체 수출은 전년 대비 1.9% 감소했다. 디스플레이 분야는 우리기업의 OLED 투자확대와 정부의 기술개발 지원 등에 따라 OLED 수출은 증가했으나, 공급 과잉에 따른 단가 하락 및 경쟁관계 지속에 따른 LCD 수출 감소로 디스플레이 수출 성장이 하락했다.

철강산업은 수출 단가 고수준 지속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따른 수출 물량 감소로 인해 전체 철강 수출이 소폭 감소(△0.6%)했다.

미국·EU 경기회복에 따른 판매 호조세에도 불구하고, 차부품은 중국·중남미의 국내 완성차 판매 감소, 중동 경기 회복둔화 등 영향으로 다소 하락(△0.1%)했다. 2016년 선박 수주 급감 영향으로 2018년 선박 전체 수출은 전년대비 감소(선박 수출은 수주 후 수출까지 2∼3년 시차)했으나, 2019년 선박 수출은 수주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상저하고(上低下高)에 따라 증가세가 예상된다.

0 / 1000

산소통 트위터 산소통 facebook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 [카드뉴스] 결국 부결된 브렉시트, 향후 전망은?

동영상뉴스 전체보기 +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정기간행등록번호 서울 아 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