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픽뉴스] 한국 최대 기술수출국은 베트남

기술도입 1 증가할 때 기업 부가가치액 0.18 증가

[그래픽뉴스] 한국 최대 기술수출국은 베트남
그래픽 디자인=이상미 기자

[산업일보]
한국의 지난 2017년 기술무역규모(수출+도입)는 역대 최대 규모인 282.8억 달러(전년대비 10.8%↑)로 국가 간 기술 거래가 가장 활발했다. 기술무역수지비(수출/도입)는 0.72인 전년과 동일한 수준으로, 이는 2010년 이후 7년간 지속적으로 2.2배 향상됐다.

2017년 기술수출은 118.0억 달러로 전년 대비 11.1억 달러 증가(10.4%↑)했으며, 기술도입은 164.8억 달러로 전년대비 16.3억 달러 증가(11.0%↑)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발표한 기술무역통계에 따르면, 기술무역규모는 전기/전자 분야(128.3억 달러, 45.4%), 정보/통신 분야(86.8억 달러 30.7%), 기계(29억 달러, 10.3%) 순으로 조사됐다.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보유한 온라인 게임, 문화콘텐츠 분야가 포함된 정보/통신 분야(5.2억 달러)를 비롯해, 기술서비스(1.6억 달러), 건설(0.4억 달러) 분야에서 기술무역수지 흑자를 기록했다.

전기/전자 분야는 해외 첨단 기술을 활용해 제품 및 서비스를 제조·수출하는 우리나라 산업구조의 특성에 따라 기술수출(전년대비 17.5%↑)뿐만 아니라 기술도입(전년대비 10.1%↑)도 크게 늘었다.

전체 기술무역규모의 대부분을 기업체가 차지(98.9%)하고 있으며, 기술무역규모는 대기업(157.2억 달러, 55.6%), 중견기업(61.8억 달러, 21.8%), 중소기업(60.8억 달러, 21.5%) 순으로 조사됐다. 전년대비 기술수출액과 기술도입액 모두 정보/통신 분야와 전기/전자 분야 비중이 높은 중소기업이 가장 큰 폭으로 증가(기술수출 17.7%↑, 기술도입 24.4%↑)했다.

기술무역 상대 주요국은 미국, 중국, 베트남, 싱가포르 등으로 이들 4개국의 기술무역 비중은 61.6%로 전년(59.9%)에 비해 1.7%p 늘었다. 기술수출 상대 주요국은 베트남, 미국, 중국 등이며 기술도입 상대 주요국은 미국, 싱가포르, 일본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베트남과 기술수출은 전체의 20.9%(24.6억 달러)를 차지하면서 ’16년 최대 수출국이었던 중국을 앞질렀으며, 2017년 기술무역 상대국 중 최대 흑자국(24.4억 달러 흑자)이 됐다.

연구개발 투자(연구비, 연구원)와 기술무역 간 실증분석 결과, 연구비와 연구원 수가 각각 1씩 증가할 때 기술수출은 0.57, 0.75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연구비와 연구원 수의 증가가 기술수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술도입이 1 증가할 때 기업의 부가가치액도 0.18 증가하는 것으로 집계돼, 기업의 기술도입이 기업 부가가치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기술도입으로 인한 기업 부가가치 향상 효과는 대기업에서 중견기업과 중소기업보다 더욱더 큰 효과를 보고 있다.

과기정통부 김광수 성과평가정책국장은 “우리나라의 기술무역수지비는 전년대비 다소 주춤했지만 2010년 이후 7년째 지속적으로 개선 중이고, 기술무역규모 또한 크게 성장 중인 것은 긍정적인 현상”이라며 “올해는 처음으로 연구개발 투자가 기업의 원천기술 창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을 실증분석을 통해 밝혀냈고, 향후에도 다양한 통계 분석을 통해 연구개발 정책 효과와 시사점 창출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