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oT가전 응용 솔루션, 자율주행 센서 등 파트너 발굴 관심 보이는 중국

한국 IoT·미래차 부품, 중국 첨단산업 생태계 진출 눈 앞

IoT가전 응용 솔루션, 자율주행 센서 등 파트너 발굴 관심 보이는 중국

[산업일보]
중국은 우리의 최대 소재부품 수출시장이다. 반도체 수출 감소에도 불구 올해 1분기 소재부품의 대중국 수출은 192억 달러로 28.5%를 차지하며 1위를 지켰다. 품목별로 보면 전자부품은 전체 수출액의 45%를 차지하며 압도적 1위를, 자동차 부품은 13.4%로 미국에 이어 2위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 글로벌 기업들은 IoT가전 응용 솔루션, 자율주행 센서, 배터리 관리 시스템 등 혁신제품을 생산키 위한 핵심부품 개발 파트너 발굴에 관심이 높았다. 특히 기술혁신을 위해 단순 부품 수입보다는 공동기술개발, 합작법인 설립, 지분투자 등 다차원적인 협력모델에 개방적이었다.

중국 정부는 미중 무역 분쟁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받고 있음에도 혁신산업을 중점 육성하고 자국부품 소싱 비율을 높이는 ‘홍색공급망’ 정책과 ‘중국제조 2025’, ‘인터넷 플러스’ 등 산업고도화 지원 정책을 계속 추진하고 있다. 한국의 중소중견기업은 이로 인해 높아지는 중국기업의 부품수입, 기술협력 수요를 ‘메이드 위드 차이나(Made with China)’ 고도화를 통한 진출기회 확대로 연결시킬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중극 글로벌 기업은 공동기술개발, 합작법인 등 다차원적 협력 가능한 한국의 부품사를 찾고 있다.

KOTRA는 22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부품소재 글로벌파트너링(GP 차이나 2019)’을 개최했다. 글로벌파트너링(GP)은 글로벌 기업의 협력 수요를 발굴해 국내 중소중견 소재부품사의 해외 밸류체인 진입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7회째를 맞는 GP 차이나는 그동안 전기차 제조사 비와이디(BYD), 스마트폰 제조사 비보(VIVO) 등 중국 기술선도 기업을 대상으로 전장부품, 카메라 모듈 등 부품 수출 확대에 기여해왔다.

올해 사업은 중국과 협력이 유망하고 국내기업들의 진출 수요가 높은 IoT(사물인터넷) 가전 및 미래자동차 분야에 초점을 맞췄다. 뉴로센스(저전력칩), 삼영에스엔씨(센서), 더원씨엔티(탄소복합소재) 등 중간재를 중심으로 혁신산업의 근간을 이루며 경쟁력을 갖춘 40개사가 참가했다.

이들은 글로벌 기업 16개사를 포함한 29개 현지 바이어와 200여건의 1:1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했다. ▲세계 1위 가전 제조사 하이얼(Haier) ▲ 중국 가전시장 점유율 1위 메이디(Midea) ▲중국 첨단 칩 공급사 칭화통팡(Tsinghua Tongfang) ▲베이징자동차그룹(BAIC) 계열사 BHAP(Beijing Hainachun Automotive Parts) 등이 포함돼 눈길을 끌었다.

40개사 중 18개사는 스타트업이다, 기술협력과 투자유치 상담 위주로 진행됐다.

사업에 참여한 스타트업들은 “중국시장 진출 시 현지로부터 자본투자를 받는 것이 신기술 보호나 적정 파트너 발굴에 유리하다”고 입을 모았다.

김두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은 “중국은 거대 내수시장 및 정부의 강력한 지원정책을 바탕으로 전기차, IoT가전 등 첨단기술 분야에서 급성장 중이다”라며, “GP 차이나 외에도 중국의 성장을 전화위복 삼아 우리 중소중견기업의 강점을 중국 기업이 원하는 다양한 스펙트럼의 파트너십과 연결시키는 개별 프로젝트를 연중 발굴해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