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래픽뉴스] 자동차·드론용 카메라 출원 5년간 크게 증가

카메라 분야 다 출원 기업 LG이노텍, 삼성전기, 삼성전자 등

[그래픽뉴스] 자동차·드론용 카메라 출원 5년간 크게 증가
그래픽디자인=이상미 기자

[산업일보]
2000년대 중반 스마트폰 보급이 대중화되면서 스마트폰용 카메라가 기존 카메라를 대체하는 수준까지 산업이 성장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자율주행 자동차와 드론에 내장되는 카메라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관련 특허 출원이 크게 늘고 있는 점이 이를 방증한다.

특허청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최근 5년간 자동차용 카메라 출원은 3배(23→64건), 드론용 카메라 출원은 4배(14→55건) 가까이 크게 늘어난 반면, 스마트폰용 카메라 분야는 같은 기간 1.3배 증가하는데 그쳤다.

자동차용 카메라 출원의 증가는 2014년부터 대형트럭, 어린이 통학차량 대상 후방 카메라 장착이 의무화됐고, 차선유지장치, 충돌예방 시스템 등이 구비된 반(半)자율주행자동차가 본격적으로 출시되면서 그 수요가 크게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드론의 활용분야도 넓어졌다. 배달부터 시작해 농업, 방송업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되면서, 드론용 카메라 관련 출원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점도 한 몫 한다.

[그래픽뉴스] 자동차·드론용 카메라 출원 5년간 크게 증가

카메라 분야의 다 출원 기업으로는 LG이노텍, 삼성전기, 삼성전자를 꼽을 수 있는데, 이들 3개 기업들이 최근 10년간 국내 특허 출원 1, 2, 3위를 나란히 기록하고 있다. 이들 기업들은 스마트폰용 카메라 특허를 주로 출원했으나, 2015년부터는 자동차용과 드론용 카메라 출원도 늘려나가고 있다.

미국 내 카메라 특허 등록순위를 보면, 최근 10년 동안 LG이노텍을 비롯한 국내 기업들의 순위가 빠르게 올라가고 있어서, 해외에서도 특허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

한국은 올해 말부터 스스로 차선을 변경하거나 주차할 수 있는 자율주행기능을 모든 차종에 대해 전면 허용할 예정이고, 지난달에는 드론 활용의 촉진을 위해 '드론법'도 제정됐다. 향후 관련 카메라 시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관련 특허출원도 늘어날 것으로 점쳐진다.

특허청 조영길 생활가전심사과장은 “앞으로 일상생활에서 자율주행자동차와 드론이 널리 사용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에, 관련 카메라 시장도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면서, “빠르게 변화하는 카메라 시장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국내외에서 관련 특허를 선제적으로 확보하는 등의 특허 전략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9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