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 집적화된 산업생태계로 전환

‘송도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계획’ 발표

[산업일보]
정부는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청 합동으로 열린 '제4차 경제자유구역 혁신 추진협의회'에서 경자구역별 클러스터(투자프로젝트) 진행 상황을 공유하고 규제샌드박스 사례 발굴 방안 등 경자구역 혁신 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협의회는 지난해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에서 제시한 개발중심에서 혁신성장의 정책 전환에 따라 경자구역 혁신성장 사업의 성과 발굴 및 확산을 위해 구성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해 개최된 두 차례 협의회에서 경자구역별로 적합한 혁신성장사업, 추진전략 등에 대한 토론을 거쳐 발굴된 혁신성장사업의 진행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육성방안을 논의하기 위해서라고 부연했다.

이날 인천 경자청은 제2차 경자구역 기본계획을 반영해 ‘송도 글로벌 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대형 선도‧제조기업 중심에서 선도‧중소중견‧벤처기업, 제조‧R&D, 연구소 및 지원기관 등이 집적화된 산업생태계로 전환하겠다는 것이 주 내용이다.

인천 경자청은 이를 통해 입주기업수 250개(현재 50개), 고용인원 1만5천 명(현재 4천500명) 목표로 세계 일류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인천 외 경자구역별 프로젝트 및 주요 논의 내용을 보면, 부산진해의 경우 친환경차 부품 융합 단지 및 물류 클러스터를 조성, 르노 부산공장의 초소형 전기차(트위지) 생산시설 유치에 따라 부품 국산화 및 모듈화 추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두동지구에 유치한 첨단물류센터에는 유명 e커머스 기업이 내년 11월 경 예정돼 있고, 부산신항을 활용해 스마트물류 클러스터로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이 나왔다.

광양만권은 기능성 및 바이오 화학소재 클러스터에 대한 내용이 이어졌다. 세풍산단 내 KTR(한국화학융합시험연) 융복합소재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핵심기술 R&D 실증화 및 연관기업 기술 지원, 여수국가산단 내 입주한 석유화학기업(LG화학, 롯데케미칼, GS칼텍스, 한화케미칼 등) 및 지역 연구소, 대학 등과 상호협력체계 구축을 통한 클러스터 조성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대구경북의 로봇산업 집적화 및 생활소비재 융복합 단지는 2010년 한국로봇산업진흥원을 유치했고, 테크노폴리스지구 내 현대로보틱스 등 63개 로봇 및 미래전략산업 관련 기업이 입주해 있다. 이에, 로봇산업이 시 역점추진분야인 점을 활용해 해당 클러스터 고도화 방안을 애기했다.

한편, 협의회를 주재한 김용채 경제자유구역기획단장은 이 같은 투자프로젝트와 클러스터화를 통해 경자구역이 신산업, 지역균형 발전, 일자리 창출을 선도토록 관리할 것이며 이를 위해 규제샌드박스 사례 발굴, 규제혁신, R&D, 지원기관, 기반시설 등이 패키지로 지원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종수 기자 jslee0505@kidd.co.kr

부동산부 이종수 기자입니다. 지식산업센터, 공구유통상가, 공장, 토지 등 산업 부동산 분야의 알토란 같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