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전기연구원, 캐나다 한인과학기술자와 공동연구 추진

CKC 2019 참가, 3D 프린팅 및 의료용 보청기 관련 연구협력 논의

한국전기연구원, 캐나다 한인과학기술자와 공동연구 추진
CKC 2019 행사에서 KERI 앰버서더 박정원 교수가 성과 및 계획 발표를 하고있다

[산업일보]
한국전기연구원(KERI)이 캐나다 등 미주 과학계와의 과학기술 국제협력 확대에 나서기로 했다.

KERI는 지난 16일부터 19일까지 4일간 캐나다 밴프(Banff)에서 열리는 ‘캐나다-한국 과학기술회의(CKC 2019 ; 2019 Canada-Korea Conference on Science and Technology)’에 참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CKC에서는 정부부처 및 출연(연) 등이 참가한 가운데 ‘Clean Technologies and Sustainable Future’이란 주제로 한국과 캐나다 간 공동연구와 상호 발전을 위한 다양한 학술교류가 이뤄진다.

KERI는 지난해 ‘캐나다한인과학기술자협회(이하 AKCSE)’를 통해 오타와 대학 박정원 교수를 ‘KERI 과학기술 앰버서더’로 위촉하고 본격적으로 캐나다와의 국제협력을 추진해 왔다.

‘과학기술 앰버서더’는 AKCSE가 임명해 관련 출연(연)과 일대일로 매칭되는 캐나다 현지 과학기술 전문가다.

KERI는 내부 공모를 통해 AKCSE와의 협력이 가능한 연구 분야를 선정했고, 앰버서더를 통해 AKCSE 소속 과학기술자들에게 공모, 제안요청서(RFP)를 받았다. 이후 엄정한 선정 절차를 통해 2개 주제(3D프린팅, 의료용 보청기 기술)에서 총 4명의 연구자를 선정했다.

캐나다 측 4명의 연구자는 CKC 행사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KERI Research Day Program(RDP) Session’에서 본인들이 제안한 내용을 발표하고 심사받게 된다. 최종 채택된 제안서는 KERI의 연구과제로 선정돼 공동연구를 추진하게 된다.

KERI 최규하 원장은 “4차 산업혁명 및 글로벌 이슈에 대응하는 핵심 연구분야에서의 국제협력 강화를 통해, 기관의 비전인 글로컬(GLOCAL) KERI라는 이름에 걸맞은 세계적인 연구기관이 되겠다”고 밝혔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