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선불황 대규모 인력 감축과 이직으로 설계인력 부족

정부, LNG특화 설계·엔지니어링 인력양성 사업 본격화

[산업일보]
조선불황에 따른 대규모 인력 감축 및 타산업 이직 등으로 설계인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정부가 대형조선사-중소형 조선사-기자재업체간 협력을 통해 LNG 특화 설계인력을 양성키로 했다.

중소형 조선·기자재업체의 LNG 설계역량 강화를 통해 일자리 창출은 물론 기업경쟁력까지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2019년 추가경정예산에 포함된 LNG 특화 설계엔지니어링 대중소협력 기술지원사업(올해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140억 원)을 본격 시행한다고 밝혔다.

산업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교육생 40명(9-12월)과 채용희망기업을 공개모집한다. 내년 부터는 분기별 40명, 연간 160명을 모집·지원할 계획이다.

공개모집은 LNG특화 설계엔지니어링 핵심인력 양성사업과 수요기업과의 채용연계 지원사업으로 구성된다. LNG특화 설계엔지니어링 핵심인력 양성사업은 LNG 선박 및 LNG 기자재 생산설계(선체/기장/선장/전장) 전문 교육 사업으로, 거주지역 상관없이, 조선업 및 관련산업 퇴직자, 미취업자, 청년 구직자, 전문대학/대학 졸업예정자(2020년 2월)를 대상으로 한다. 교육비(교재·중식 포함)는 전액 무료다.

채용연계 지원사업은 교육을 수료한 전문인력을 채용한 기업에 장려금을 지급하는 채용지원 장려사업이다. 고용위기지역인 경남지역 조선업종 중견·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당 최대 5천만 원(1인당 최대 1천만 원)이 경남도비로 지원된다.

교육 내용은 ▲LNG선박 및 조선에 대한 기본 교육 ▲조선업 설계 및 공정 흐름 ▲LNG선박 및 기자재에 대한 주요 개념 등 이론교육과▲각 과정별 특화 생산설계 심화과정 등 실습교육 등이 진행된다.

국내 대형 및 중소형 조선소에서 실제 사용중인 설계소프트웨어를 활용한 현장 맞춤형 실습교육과 대형조선사에서 설계소프트웨어, 강사 등을 지원하는 상생협력형으로 이뤄진다.

산업부 관계자는 “LNG 운반선 및 추진선 수주 증가에도 불구하고 중소조선사 및 기자재업체는 LNG관련 설계전문인력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을 지속 호소하고 있다”면서 “대형조선사와 협력을 통해 LNG 설계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중소조선사 및 기자재 업체에 채용되도록 연계,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고용위기지역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