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가리아 농업, ‘스마트팜’ 향해 발 내딛다

‘낮은 인터넷 활용률’·‘디지털 인력 부족’ 등 한계 넘어 ‘스마트팜’ 향해 질주

불가리아 농업, ‘스마트팜’ 향해 발 내딛다

[산업일보]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등이 앞장서 온 유럽의 ‘농업 스마트화’ 대열에 불가리아가 합류했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인 ‘변화의 기로에 선 불가리아 농업, 어디까지 스마트해질까?’에서는 지난 5월 불가리아가 장관회의를 거쳐 스마트팜 보급 전략 수립을 승인한 후 유럽 집행위의 ‘스마트하고 지속 가능한 농업을 위한 디지털 미래 선언’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팜이란 첨단 기술을 농업에 결합해 생산·유통·소비 등 전반적인 농업 가치사슬의 효율성 향상을 이루며 생산성을 제고하는 신기술 융합 농장을 뜻한다.

사실, 이 스마트팜을 향한 불가리아의 관심은 불과 얼마 전부터 싹트기 시작했다.

지난 11월 불가리아 농식품부가 실시한 ‘스마트팜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대다수의 농가는 IT 기술 활용도에 대한 관심도가 저조한 편이었으며, 초기 단계의 기술만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KOTRA의 정지운 불가리아 소피아 무역관은 분석 결과를 기반으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인력의 부족’과 ‘낮은 인터넷 활용률’ 등이 불가리아의 스마트팜 시장 성장을 가로막는 요인이라고 짚었다.

하지만 디지털 기술과 농업 간의 융합을 통한 잠재적인 성장 가능성이 확인됨에 따라 불가리아도 스마트팜을 향해 발걸음을 내딛기 시작했다. 농업이 주요 산업인 불가리아에서 스마트팜을 중심으로 농촌을 개발하기 위해 EU 기금 확보와 정부 투자 증가 등의 노력이 함께 진행될 것으로 사료된다.

정 무역관은 “현지의 열악한 IT 환경에도 불구하고 불가리아의 수도인 소피아를 중심으로 스마트팜 스타트업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한국의 스마트팜 기업을 향해 “국내 기술은 영세 규모의 비닐 온실에 적합한 형태로 발전해 왔기에, 불가리아와 같이 소규모 농장 위주의 유사 여건 국가로의 수출 확대가 유리한 상황”이라고 말한 정 무역관은 “하지만 서유럽 국가 대비 국내 기술 수준이 다소 낮은 것으로 판단돼 현지 파트너 발굴과 협력 진출 등을 권장한다”라고 제언했다.

최수린 기자 sr.choi@kidd.co.kr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