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중국, 전기차 목표 대폭 확대 예상돼

현재 필요한 전기차 배터리 만으로도 글로벌 공급능력 부족

중국, 전기차 목표 대폭 확대 예상돼


[산업일보]
블룸버그는 중국 내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연내에 2030년과 2035년 전기차 판매비중 목표치를 확정 발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정부의 신차 판매 중 전기차 목표 비중은 2025년 20%이상으로 확정돼 있다.

유진투자증권의 ‘중국, 전기차 목표 대폭 상향 계획’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에 발표하는 대상은 2030년과 2035년 목표비중이다. 보도에 따르면 2030년 40%, 2035년 60%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진다. 중국정부의 목표치는 단순 숫자 이상을 의미한다.

특히 신에너지 부문에서는 정부의 목표치를 달성하지 못하는 경우가 거의 없다. 보도된 바와 같이 목표가 확정되면 전기차 밸류체인에 큰 파장이 있을 것이라는게 유진투자증권 측의 전망이다.

현재까지 계획이 확정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생산능력은 약 300GWh이고 2025년에는 1천GWh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계획대로 생산능력 확충이 다 된다는 가정하에서이다.

중국의 연간 자동차 판매량을 2천800만 대로 고정해 놓고 평균 전기차 배터리 용량을 곱하면, 2025년 중국의 전기차 배터리 수요량은 336GWh이다. 목표비중이 2030년 40%이면 784GWh, 2035년 60%이면 1천344GWh의 배터리가 필요하다.

이는 중국 전기차 수요만으로도 글로벌 배터리 생산능력을 상회하게 되는 것으로, 테슬라 중국공장의 경우에서 보듯 국내업체들에게도 중국의 배터리 시장 확대가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폭스바겐이 배터리 스타트업인 노스볼트와 전기차 배터리 셀공장(16GWh)을 설립한다는 보도에 국내 배터리 관련업체들의 주가가 하락했다. 중국 수요만으로도 1천GWh를 상회할 전망인데 이 정도의 업체진입이 시황에 영향을 주기는 어렵다.

유진투자증권의 한병화 연구원은 “중요한 것은 신규진입자들과 국내업체들간의 경쟁력 우위관계”라고 선을 그은 뒤 “국내업체들은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과 원가경쟁력이 가장 높은 상태이고 상당기간 현상태가 유지될 것으로 판단된다. 신규업체들이 지속적으로 등장하겠지만, 국내 배터리업체들은 시장대비 높은 성장 속도를 지켜나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제호 : 산업일보

(08217) 서울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구로동, 중앙유통단지) | 대표전화 : 1588-0914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 2007년 1월29일 | 발행일 : 2007년 7월 2일 |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로고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7 DAARA. All Right Reserved.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