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화된 공공 부문 경계 보안, 생체인식 시장 성장 이끈다

APAC지역 스마트 기기 보급 확대로 모바일 생체 인식 시장 확대

강화된 공공 부문 경계 보안, 생체인식 시장 성장 이끈다


[산업일보]
APAC 지역 국가 정부들이 신분증이나 전자여권 등 신원 확인용 생체인식 기술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공공분야에 생체인식 기술이 활용되면서 안면 인식 기술과 감시 카메라 설치가 크게 늘어 2018년 53억9천 만 달러를 기록했던 APAC 생체인식 시장이 2025년이면 211억9천 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한국 지사가 최근 발표한 '2025 APAC 생체인식 시장 분석 보고서(Asia-Pacific Biometrics Market, Forecast to 2025)'는 공공 및 상업부문 전반의 생체인식 기술 시장을 조사했다. 수요가 높은 수직 시장을 조사해 어떠한 성장기회들이 있는지에 대해 분석했다. 그뿐만 아니라 신흥 시장 소개와 한국과 중국 일본 호주-뉴질랜드 인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필리핀 대만 태국 등 APAC 지역의 기술동향을 조사했다.

2018년 APAC 생체인식 시장 전체 매출에 공공용 생체인식 부문이 79.4%, 상업용 생체인식 부문이 나머지 20.4%를 차지했다. 이 두 부문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기술이 지문 인식으로, 공공용 부문에서 25억 달러, 상업용 부문에서는 7억110만 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 한국 지사 박세준 대표는 “모바일 기기 사용이 급증하고 모바일 트랜잭션 수용범위 폭이 확대되면서 기기 제조사들이 모바일 기기에 생체 인식 기능을 통합하기 위한 설계 변경에 나설 것이다. 이에 기술 및 솔루션 제공사들은 모바일 생체인식 부문에서 상당한 기회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금융기관과 결제 플랫폼 제공사, 생체인식 기술 제공사간의 전략적 파트너십이 생체인식 결제 플랫폼 영역과 활용 확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신분 도용과 사이버 범죄가 크게 늘어나 다중인증 및 멀티모달 기술 시스템 도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더욱이 산업 및 정부 부처에 사물인터넷(IoT) 보급이 늘어 이러한 기술들이 더 많이 활용하게 돼 결국 클라우드 기반의 생체인식 플랫폼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박 대표는 보고서를 통해 더 많은 성장기회를 잡기 위해 생체인식 기업들은 ▲ 로그인시 생체인식 데이터가 필요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도입 ▲ 카드 없이도 ATM 인출이 가능한 카드리스(cardless) 캠페인 시행과 고객들에게 은행 거래에 모바일 기기 사용 장려 ▲ 최신 생체 인식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하기 위해 타공급사와의 파트너쉽 체결 ▲ 시민 생체인식 데이터에 안전하게 접근 ▲ 간편한 구현과 사용자 편의성 제공 등의 전략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

안녕하세요~산업1부 김진성 기자입니다. 스마트공장을 포함한 우리나라 제조업 혁신 3.0을 관심깊게 살펴보고 있으며, 그 외 각종 기계분야와 전시회 산업 등에도 한 번씩 곁눈질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0 / 1000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