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SS(에너지저장장치) 화재 이후 폐 배터리 안전성 문제 재조명

2029년 7만8천여 개 배출 예상, 자원 선순환부터...

ESS(에너지저장장치) 화재 이후 폐 배터리 안전성 문제 재조명

[산업일보]
최근 잇따른 ESS(에너지저장장치) 화재로 폐 배터리의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2017년 8월부터 올해 5월까지 23건의 화재 사고가 발생하자, 정부가 안전성 기준을 마련하는 등 대책을 마련했다.

KDB 미래전략연구소가 지난 30일 발표한 '전기차 폐 배터리 활용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전기차 보급 증가에 따라 폐 배터리 배출 물량도 내년 이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따른 사후 관리, 법규, 안전성 등의 검토가 요구된다.

2017년에는 전기차가 국내 기준 2만5천593대가 보급됐고 연평균 약 85%(2011~2017년)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으로 2022년까지 전기차는 전국적으로 35만대가 공급될 예정이다. 2029년까지 전기차 폐 배터리는 국내 기준 7만8천981개가 배출될 것으로 에너지경제연구원은 추정했다.

전기차의 폐 배터리 사업은 재활용(Recycling)과 재사용(Reuse) 방식으로 나뉜다.

재활용(Recycling)은 배터리를 분해한 뒤 코발트와 리튬 등의 핵심 물질을 추출해 재활용하는 방식, 재사용(Reuse)은 폐 배터리의 상태를 평가해 에너지저장장치(ESS)나 무정전전원장치(UPS)로 용도변경을 하는 활용 방식이다.

폐 배터리 재활용(Recycling) 방식은 환경 편익 증진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재료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전기차의 수요 증가로 전기차 배터리 주요 소재인 리튬,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소재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니켈 수요는 큰 폭 증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폭발 가능성이 있는 배터리를 안전하게 수집, 운송하는 과정에 있어서 여전히 어려움은 있다.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전기차 폐 배터리는 각 지자체 앞으로 반납하고 있지만, 반납 이후에는 관리가 제대로 안 되고 있다고 이 보고서는 밝혔다.

사실, 폐 배터리 재사용(Reuse) 방식은 자원 순환 제고, 비용 절감 등의 긍정적인 점이 있다.

다만 ESS 화재와 같은 문제에 있어서 폐 배터리 재사용의 안전성 확보가 우선시 돼야 한다.

재사용(Reuse) 배터리는 국내외 완성 자동차 제조업체가 주도해 진행 중이나, 아직은 연구개발 단계에 있다. 재사용(Reuse) 배터리 활용에 있어 가장 필요한 점은 배터리 안전성을 보증하고 가격 역시 적정한 책정이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다.

KDB 미래전략연구소는 '내년 이후 폐 배터리 배출량 증가에 따라, 그 활용에 앞서 폐 베터리의 법규와 관리 체계, 안전성, 지속가능한 생태계 구축 등이 필요하다'라고 제언했다.
신상식 기자 scs9192@kidd.co.kr

반갑습니다. 신상식 기자입니다. 정부정책과 화학, 기계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빠른 속보로 여러분들을 찾아뵙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