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스프, 독일 루트비히스하펜 공장 증설

연간 글로벌 NPG(네오펜틸글리콜) 생산량 21만5천 메트릭 톤 증대

[산업일보]
글로벌 화학기업 바스프가 독일 루트비히스하펜에 위치한 페어분트(Verbund) 공장 내 네오펜틸글리콜(NPG, neopentyl glycol) 연간 생산량을 1만 메트릭 톤(1천㎏을 1t으로 하는 중량 단위)으로 증산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증설로 바스프는 독일을 포함한 미국 프리포트와 중국 난징 및 지린에서 총 21만5천 메트릭 톤의 NPG를 생산하게 된다.

바스프 중간체 사업부의 산 및 디올 담당 수석 부사장 마이클 브리트(Michael Britt)는 1일자 발표자료에서 '이번 루트비히스하펜의 생산공장 증설은 유럽 고객들의 성장을 지속해서 돕기 위한 바스프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바스프는 지난 2017년 12월 발표한 계획에 따라 2020년부터 난징 공장 증설에 돌입, 해당 시설의 NPG 생산을 추가 4만 톤 늘릴 예정이다. 전 세계적으로 유럽, 아시아, 북미의 NPG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는 바스프는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공급자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김우겸 기자 kyeom@kidd.co.kr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독일과 미국 등지의 산업현안 이슈들을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