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근 3년 관세청 적발 전자상거래범죄 996건

환치기 등 외환범죄 10건 1천856억

최근 3년 관세청 적발 전자상거래범죄 996건
수·출입 또는 무역관련 전자상거래 범죄 단속실적_단위=건,억 원

[산업일보]
관세청이 적발한 전자상거래범죄가 최근 큰 규모로 증가, 환치기 등 갈수록 범죄규모가 대형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기획재정위원회, 부천원미갑)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수·출입 또는 무역과 관련된 전자상거래범죄 적발건수는 996건으로 범죄금액이 7천874억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 486건·범죄금액 1천964억 원, 2018년 348건·3천213억 원, 올해 6월까지 162건·2천697억 원으로 건수는 줄고 금액은 늘어나는 경향을 나타냈다.

특히 1건당 평균 범죄액은 2017년 4억 원에서 지난해 9.2억 원, 올해 16.7억 원으로 해마다 범죄규모가 급격히 증가하는 실정이다. 범죄별 1건당 범죄액은 외환범죄 185.6억 원, 지재권범죄 46.8억 원, 대외무역범죄 5.9억 원순으로 집계됐다.

관세범죄는 밀수입, 관세포탈, 부정수입 등을 포함하고, 지재권범죄는 수출입 통관·환적과 관련된 위조상품 등, 대외무역범죄는 원산지, 전략물자, 가격조작 등을 포함한 범죄를 말한다.

수·출입 또는 무역과 관련된 전자상거래범죄가 조직적으로 대형화하고 있지만 관세청의 인력과 대응시스템은 여전히 미흡하다. 특송센터 통관건수는 2016년 6천688건에서 올해 2만1천94건으로 급증했지만 담당 인력은 최근 128~129명에서 늘지 않았다. 전자상거래 관련 업무가 여러 부서로 나뉘어있어 효과적인 대응이 어려운 상황이다.

김경협 의원은 “전자상거래 업무를 통합·전담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고 통관인력을 보강해 진화하는 관세범죄를 차단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0 / 1000

추천제품

1/7

주소 : 08217 서울시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 TEL : 1588-0914 | 신문사업.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자 2007년 1월2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 사업자번호 : 113-81-39299 | 통신판매 : 서울 구로-1499 | 발행일자 : 2007년 7월 2일

로고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