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무역전쟁, 기술·특허전쟁에서 인재전쟁까지 다양한 양상 띠어

@IMG2@
@IMG3@
@IMG4@
@IMG5@
@IMG6@
@IMG7@
@IMG8@
@IMG9@
@IMG10@
@IMG11@
@IMG12@

[산업일보]
영국 브렉시트, 미·중 무역전쟁 등 글로벌 경제 분쟁이 심화,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등으로 한국 경제에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했습니다.

여기에 화웨이, 애플, 삼성 등 글로벌 기업 간 기술·특허전쟁까지 더해지면서 세계와 글로벌 기업들의 분쟁은 ‘총성 없는 전쟁’으로 불리울 정도로 전쟁터를 방불케 했습니다.

최근 국내에서도 화두가 된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 기술인재를 빼돌렸다한 LG화학 주장에 SK이노베이션이 맞고소로 맞불을 지펴 기술 유출·기업 영업 기밀 누출 송사로까지 이어지는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기술 인재 탈취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21세기형 제3차 세계대전’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기술 분야는 물론, 자원·무역·외교 등 경제·정치 분야로까지 이어지는 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국제거시팀 한민수 팀장은 “무력 전쟁으로 국가간 마찰이 발생하는 경우가 일부 있었지만, 최근에는 새로운 형태의 ‘무역전쟁’이 생겨나고 있다”고 했습니다.

특히 미국·중국의 소비재 시장을 둘러싼 분쟁, 한국·일본의 중간재를 둘러싼 분쟁 사례가 연일 매스컴을 장식하면서 매체들이 ‘새로운 양상의 세계대전’이라고 표현하는 데에는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한민수 팀장은 “단기적으로 배척하는 형태의 대응 방법도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경쟁력 있는 분야의 글로벌 가치사슬을 심화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언했습니다.

또한 “반도체 분야 외에 우리나라만의 절대 우위에 서는 다른 분야를 민관협력으로 개발해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세계가 보호무역주의·자국우선주의로 방향을 선회하고, 강화하는 정책을 펴는 만큼 백절불굴의 자세로 한국 산업계가 위기를 대처해 극복해나가길 기대해봅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카드뉴스] 21c 전쟁의 서막, 3차 세계대전은 이미 시작됐다


[산업일보]
영국 브렉시트, 미·중 무역전쟁 등 글로벌 경제 분쟁이 심화,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등으로 한국 경제에 적지 않은 영향력을 행사했습니다.

여기에 화웨이, 애플, 삼성 등 글로벌 기업 간 기술·특허전쟁까지 더해지면서 세계와 글로벌 기업들의 분쟁은 ‘총성 없는 전쟁’으로 불리울 정도로 전쟁터를 방불케 했습니다.

최근 국내에서도 화두가 된 SK이노베이션이 LG화학 기술인재를 빼돌렸다한 LG화학 주장에 SK이노베이션이 맞고소로 맞불을 지펴 기술 유출·기업 영업 기밀 누출 송사로까지 이어지는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기술 인재 탈취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21세기형 제3차 세계대전’이라고 표현할 정도로 기술 분야는 물론, 자원·무역·외교 등 경제·정치 분야로까지 이어지는 일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국제거시팀 한민수 팀장은 “무력 전쟁으로 국가간 마찰이 발생하는 경우가 일부 있었지만, 최근에는 새로운 형태의 ‘무역전쟁’이 생겨나고 있다”고 했습니다.

특히 미국·중국의 소비재 시장을 둘러싼 분쟁, 한국·일본의 중간재를 둘러싼 분쟁 사례가 연일 매스컴을 장식하면서 매체들이 ‘새로운 양상의 세계대전’이라고 표현하는 데에는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한민수 팀장은 “단기적으로 배척하는 형태의 대응 방법도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경쟁력 있는 분야의 글로벌 가치사슬을 심화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언했습니다.

또한 “반도체 분야 외에 우리나라만의 절대 우위에 서는 다른 분야를 민관협력으로 개발해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세계가 보호무역주의·자국우선주의로 방향을 선회하고, 강화하는 정책을 펴는 만큼 백절불굴의 자세로 한국 산업계가 위기를 대처해 극복해나가길 기대해봅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