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전, 2천억 원 규모 ‘원화 지속가능채권’ 발행


[산업일보]
국내 에너지 기업 최초로 2천억 원 규모의 원화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이 발행됐다.

24일 한국전력에 따르면, 지속가능채권은 일자리 창출, 저소득층 지원 등 사회적 가치 및 친환경 프로젝트에 투자에 한정시킨 특수목적채권으로, 이날 한전이 발행한 원화 지속가능채권은 3년물 1천억 원, 5년물 400억 원, 30년물 600억 원으로 구성됐다.

발행금리는 전력채 유통수익률 대비 평균 3bp(Basis Point=0.01%) 이상 낮은 1.482(3년물), 1.646%(5년물), 1.709%(30년)으로, 국내에서 원화로 발행된 에너지 기업 환경·사회적책임·지배구조(ESG, Environment, Social Responsibility, Governance) 채권 중 역대 최저 수준이다.

최근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 일본 경제보복 등 대외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한전의 펀더멘탈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와 한전 채권에 대한 높은 투자수요를 보였다. 지속가능채권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을 기존 채권에 대한 차환과, 국내외 태양광 및 풍력발전 사업, 전기 자동차 충전 인프라 구축사업, 중소기업 스타트업 지원, 일자리 창출 등에 사용된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