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총판 센트랄테크 상담안내 02-897-0945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윙배너

IoT 기기 대상 멀웨어 33% 증가, 암호화 SSL/TLS 트래픽 공격 58%↑

[산업일보]
사물인터넷(IoT) 도입이 속도, 편리성, 초연결성의 편익을 제공하며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사이버 보안의 새로운 위협으로 떠올랐다.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215.7% 증가한 3천270만 건의 IoT 멀웨어 공격이 발생했으며, 2019년 상반기를 거치며 여기에서 55% 더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이어 올해 3분기까지의 집계 결과 IoT 기기에 대한 멀웨어 공격은 전년 동기 대비 33% 성장한 2천500만 건으로 집계됐다.

IoT 기기 대상 멀웨어 33% 증가, 암호화 SSL/TLS 트래픽 공격 58%↑

올해 3분기까지 72억 건의 멀웨어 공격과 1억5천190만 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했다. 기존의 대량 감염 공격 방식 대신, 많은 몸값을 받을 수 있는 핵심 타깃에 집중하는 추세다.

글로벌 보안 기업 소닉월의 보안 위협 연구팀 소닉월 캡처 랩스(SonicWall Capture Labs)의 최신 보고서를 인용해 2019년 3분기까지 72억 건의 멀웨어 공격과 1억5천190만 건의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5%, 5% 하락한 수치다.

소닉월캡처랩스에 따르면, 네트워크 트래픽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SSL/TLS 암호화 공격이 증가했다. TLS 및 SSL 암호화 표준 기반의 HTTPs를 거친 멀웨어 공격이 전년 동기 대비 58% 늘어났으며, 연말 쇼핑 시즌을 고려했을 때 이 수치는 2019년 4분기에 이르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빌 코너(Bill Conner) 소닉월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랜섬웨어가 어떻게 확산되는지 관찰한 결과 랜섬웨어 전술이 변화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기존에는 대부분의 멀웨어 공격자들의 목표는 감염의 양에 초점에 맞춰져 있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상대적으로 적은 수이지만 많은 몸값을 받을 수 있는 고부가가치 타깃에 집중하고 있다. 이러한 공격 전술의 변화로 요구하는 몸값의 액수도 증가했는데, 공격자들은 특히 지방 자치 단체, 병원 등 소수의 타깃 공격을 통해 더 높은 가치를 확보하려는 추세”라고 말했다.

랜섬웨어와 악성코드에 이어 피싱 공격도 연중 내내 지속되고 있으나, 전세계 발생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32% 감소했다. 또한 랜섬웨어와 유사하게 C레벨 경영진, 인사 담당자, IT 리더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올해 3분기까지의 멀웨어 중 평균 14%가 비표준 포트를 통해 발생했으며, 벡터를 통해 발생한 공격은 2분기(20%)와 3분기(17%)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닉월의 비표준 포트 데이터는 2019년 9월 동안 전세계에서 기록된 2억 7500만 건 이상의 멀웨어 공격에 대한 샘플을 기반으로 한다.

빌 코너 CEO는 또한 "보안 위협 분석 데이터에 따르면 사이버 범죄자들은 점점 더 미묘한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보다 타깃화 된 그리고 전문적인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서 주목하고 있는 주요 위협들에 대비하기 위해 기업들은 더 엄격한 보안 정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데이터 침해 사고로 1면을 장식하고 싶지 않다면 전체 네트워크를 실시간으로 보호할 수 있도록 통합된 형태의 계층형 보안 접근 방식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

해외 글로벌 기업들의 동향을 신속 정확하게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

제호 : 산업일보

(08217) 서울 구로구 경인로 53길 15, 업무A동 7층 (구로동, 중앙유통단지) | 대표전화 : 1588-0914

등록번호 : 서울 아00317 | 등록일 2007년 1월29일 | 발행일 : 2007년 7월 2일 | 발행인 · 편집인 : 김영환

로고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2007 DAARA. All Right Reserved.

로고

대통령표창

산업일보의 사전동의 없이 뉴스 및 컨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에 의거하여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SINCE 1991 DAARA ALL RIGHT RESERVED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