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꾸준히 성장하는 자동차 튜닝 시장, 미래 먹거리 분야로 부상 중

국토교통부,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 발표

꾸준히 성장하는 자동차 튜닝 시장, 미래 먹거리 분야로 부상 중

[산업일보]
2025년 국내 자동차 튜닝 시장은 약 5조5천억 원, 모터스포츠 시장은 1~2조 원 등 시장 규모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자동차가 캠핑 등 레저 활동을 위한 수단으로 여겨지고 관련 법·제도가 정비되면서 자동차 튜닝 시장이 미래 먹거리 분야로 부상 중이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활성화가 예상되는 국내 자동차 튜닝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의 튜닝 시장 규모는 2017년 기준 약 3조8천억 원으로 주요 자동차 생산국인 미국(39조 원), 독일(26조 원), 일본(16조 원) 등의 튜닝 시장 규모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과거 국내에서는 자동차 튜닝이 불법 혹은 안전하지 못하다는 사회 인식이 만연했다. 또한 기본적으로 소음, 안전, 배기가스 등 최소한의 규제만 준수하면 모두 허용하는 네거티브 정책을 펼친 선진국과 달리, 한국의 포지티브 규제 및 별도인증제도 부재, 소비자 보호 장치 미흡 등 취약한 제도적 기반은 자동차 튜닝 시장 활성화의 장애물로 작용했다.

그러나 최근 워라밸(Work-Life-Balance) 바람을 타고 여가 생활을 즐기기 위한 레저 활동이 증가하면서 자동차는 기존의 단순한 교통수단을 뛰어 넘어 캠핑카 등과 같은 움직이는 생활공간으로 인식이 변화하고 있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튜닝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도 엄격한 규제로 인해 시장 활성화가 지연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올해 8월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을 발표했다.

튜닝규제체제 혁신 내용에는 승용·화물·특수차도 캠핑카로 튜닝이 허용되는 등 금지사항 허용 및 사전 승인대상이 축소됐으며, 전조등 변경 및 플라스틱 보조범퍼 설치 등 27건에 대한 튜닝 승인·검사 면제로 예외사항을 확대했다.

아울러 자기인증대상 부품, LED 광원 및 중간소음기 등도 튜닝부품으로 인증하는 등 튜닝인증부품이 확대됐으며, 안전기준 일부 면제와 같이 소량 생산자동차에 대한 규제도 완화됐다.

이에 더해 자동차 튜닝업을 하나의 산업으로 인식하고 관리하기 위해 별도의 법률로 ‘자동차튜닝산업법안’이 발의되는 등 튜닝 시장 활성화를 위한 방안들이 꾸준히 포착되고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김동한 수석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정부 차원에서 자동차 튜닝 관련 법·제도를 정비하고 있고, 여가 및 레저문화 확산으로 캠핑카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에 자동차 튜닝에 대한 수요도 꾸준히 확대될 전망이다. 또한 관련 일자리 역시 2017년 5만1천여 명에서 2025년 7만4천여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