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작기계 시장, 제조환경 어려움 속 '실적' 소폭 증가

일반기계·조선·항공·정밀기계·금속제품 업종 전월대비↑

공작기계 시장, 제조환경 어려움 속 '실적' 소폭 증가

[산업일보]
최근 공작기계 시장은 제조업 환경의 어려움 속에서도, 지난 8월 여름휴가와 9월 추석연휴로 감소한 조업일수의 회복 등으로 실적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내수수주 또한 올 들어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9월 국내 공작기계 수주는 1천558억 원으로 전월대비 2.1%, 전년동월대비 31.9% 줄었다. 내수수주는 804억 원으로 전월대비 +10.8%, 전년동월대비 △4.6% 감소했다. 수출수주는 754억 원으로 전월대비 △12.9%, 전년동월대비 △47.9% 마이너스 성장했다.

한국공작기계산업협회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9월까지 공작기계 수주는 1조7천694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0.3% 감소했다. 내수수주는 8천33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0.3%, 수출수주 또한 9천931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0.4%나 하락했다.

이 기간 NC절삭기계(1천498억 원, △2.0%), 성형기계(23억 원, △17.1%)는 전월대비해 늘지 않았지만, 범용절삭기계(36억 원, +8.3%)는 전월대비 증가했다. NC선반(577억 원,△15.4%), 머시닝센터(470억 원,△15.7%), 프레스(17억 원, △12.0%) 모두 전월대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업종별 수주에서는 자동차 업종의 9월 수주가 420억 원으로 전월대비 9.3%, 전년동월대비 16.2% 올랐다.

일반기계(153억 원, +6.1%), 조선·항공(36억 원, +124.9%), 정밀기계(29억 원, +114.1%), 금속제품(17억 원, +56.2%)업종은 전월대비 증가한 반면, 전기·전자·IT(52억 원, △19.6%), 철강·비철금속(21억 원, △11.7%)업종은 오름세를 타지 못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