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기업 내·외부간 상호 교류, 미래차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파트너십 강화가 주목적

@IMG2@
@IMG3@
@IMG4@
@IMG5@
@IMG6@
@IMG7@
@IMG8@
@IMG9@
@IMG10@
@IMG11@
@IMG12@

[산업일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2014년 이후 주요 시장인 미국·중국·유럽이 무역분쟁, CO2 규제 등의 이유로 판매 하락 및 정체기를 맞이한 가운데, 이를 타개하기 위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미래차 핵심기술 선점 경쟁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조사의 수익성 저하와 ICT 기술의 도입으로 제품 수명주기가 빠르게 단축되는 상황에서 C.A.S.E(Connected, Autonomous, Shared, Electrification)로 대표되는 미래차 핵심기술을 제조사가 보유한 자체 연구개발 역량으로만 경쟁하기는 어렵습니다.

이에 2019년 5월, 현대·기아차는 크로아티아의 전기슈퍼카 제조사 Rimac에 1천억 원의 지분을 투자, 고성능 전기차 부품기술 개발 협력을 약속했습니다. 또 9월에는 Aptiv와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했습니다.

폭스바겐은 2019년 7월 포드의 자율주행 자회사 ‘Argo AI’에 26억 달러 지분투자를 결정했고, 포드는 자율주행기술 공유의 대가로 폭스바겐의 전기차 플랫폼(MEB)을 기반으로 하는 차량의 개발과 생산 권리를 취득했습니다.

이처럼 기업의 기술혁신을 촉진하고 시장을 확장하기 위해 기업 내·외부간 경계를 개방해 외부와 기술 및 지식을 상호 교류하는 경영전략을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개방형 혁신)’이라고 합니다.

KDB미래전략연구소의 ‘자동차 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기업에 외부의 기술이 도입되거나, 내부의 기술이 외부경로로 상업화가 가능해집니다.

오픈 이노베이션의 방식은 기술구매(라이센싱), 공동연구, 합작법인(JV) 설립, 벤처투자 및 인수, 지식재산권 판매, 분사(Spin-off), 기술 해결책 공모, 오픈소스 활용 등이 있습니다.

KDB미래전략연구소 장병호 연구원은 ‘CVC(기업 내 벤처캐피탈)에 의한 지분투자, 엑셀러레이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수행하고 있다’며 ‘자본수익보다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파트너십 강화가 주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다 열린 경계를 통해 서로의 지식과 기술을 교류하며 성장하는 혁신 방법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둔화된 자동차 시장의 성장세를 회복하고, 미래차 산업 및 관련 스타트업 성장을 촉진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카드뉴스] 자동차 시장의 성장 정체,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돌파구 찾는다


[산업일보]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2014년 이후 주요 시장인 미국·중국·유럽이 무역분쟁, CO2 규제 등의 이유로 판매 하락 및 정체기를 맞이한 가운데, 이를 타개하기 위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미래차 핵심기술 선점 경쟁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조사의 수익성 저하와 ICT 기술의 도입으로 제품 수명주기가 빠르게 단축되는 상황에서 C.A.S.E(Connected, Autonomous, Shared, Electrification)로 대표되는 미래차 핵심기술을 제조사가 보유한 자체 연구개발 역량으로만 경쟁하기는 어렵습니다.

이에 2019년 5월, 현대·기아차는 크로아티아의 전기슈퍼카 제조사 Rimac에 1천억 원의 지분을 투자, 고성능 전기차 부품기술 개발 협력을 약속했습니다. 또 9월에는 Aptiv와 자율주행 기술개발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했습니다.

폭스바겐은 2019년 7월 포드의 자율주행 자회사 ‘Argo AI’에 26억 달러 지분투자를 결정했고, 포드는 자율주행기술 공유의 대가로 폭스바겐의 전기차 플랫폼(MEB)을 기반으로 하는 차량의 개발과 생산 권리를 취득했습니다.

이처럼 기업의 기술혁신을 촉진하고 시장을 확장하기 위해 기업 내·외부간 경계를 개방해 외부와 기술 및 지식을 상호 교류하는 경영전략을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개방형 혁신)’이라고 합니다.

KDB미래전략연구소의 ‘자동차 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기업에 외부의 기술이 도입되거나, 내부의 기술이 외부경로로 상업화가 가능해집니다.

오픈 이노베이션의 방식은 기술구매(라이센싱), 공동연구, 합작법인(JV) 설립, 벤처투자 및 인수, 지식재산권 판매, 분사(Spin-off), 기술 해결책 공모, 오픈소스 활용 등이 있습니다.

KDB미래전략연구소 장병호 연구원은 ‘CVC(기업 내 벤처캐피탈)에 의한 지분투자, 엑셀러레이터 등 다양한 방법으로 오픈 이노베이션을 수행하고 있다’며 ‘자본수익보다 연구·개발 및 제조·생산 파트너십 강화가 주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보다 열린 경계를 통해 서로의 지식과 기술을 교류하며 성장하는 혁신 방법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둔화된 자동차 시장의 성장세를 회복하고, 미래차 산업 및 관련 스타트업 성장을 촉진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산업인과 소통하는 산업전문미디어 ‘산소통’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