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총판 센트랄테크 상담안내 02-897-0945
절삭공구 국내 최대 직영점 (주)제이엘월드
윙배너

[인더스트리 연구소] ‘#문래맛집’ 문래동에 철공소는 사면초가

여섯 번째 인연, ‘문래동에 찾아온 조용한 손님’

[산업일보]


<리포팅: 최수린 / 촬영·편집: 신수정>

대한민국의 대표 철공 클러스터로 자리했던 문래동의 모습이 사뭇 다르다. 한 골목을 사이에 두고 철공소와 예술 공방, 카페가 함께 자리하고 있다. ‘문래창작촌’이라는 이름 아래 탄생한 이 이색적인 공간이 순탄히 존재하는 것만은 아닌듯하다.

바삐 돌아가는 물레들로부터 이곳에 ‘물레동’이라는 이름을 붙여준 1930년대의 방직 공장들이 자리를 뜨고, 1960년대에 철재 상가와 공장들이 들어서기 시작했다.

[인더스트리 연구소] ‘#문래맛집’ 문래동에 철공소는 사면초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문래동

우렁찬 쇳소리를 뿜어내며 밤낮 바쁘게 돌아가던 문래철공소. 하지만 1990년대 찾아온 IMF 외환위기와, 첨단산업을 향해 변화하는 산업 구조, 환경오염 등을 이유로 한 도시산업시설 시외 이주정책 등에 철공소 원주민들은 하나, 둘씩 이곳을 떠나야만 했다.

철공소의 빈자리를 먼저 찾은 사람은 다름 아닌 예술인이었다. 홍대, 대학로 등의 높은 임대료에 대한 대안과, 조용한 작업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였다.

이곳을 찾은 예술인들로부터 ‘문래창작촌’이라는 이름이 붙어 인지도가 높아지자, 레스토랑과 카페 등 요식업계도 문래동을 향해 발을 내딛기 시작했다. 2005년 문래동 내 3개에 불과했던 공방과 갤러리, 카페와 레스토랑 등의 문화 공간은 2018년 약 130여 개 이상에 달했다.

문래동에 다시 돌기 시작한 철공소 때와는 조금 다른 생기. 하지만 이 변화를 모두가 반기는 것만은 아니었다.

문래동의 한 금속가공 공장 관계자는 “여기서 무슨 장사를 한다고 하는지. 일하는데 와서 카메라 막 들이대고, 아버지뻘 되는 앞에서 술 마시고, 담배 피우고”라며 불편함을 호소했다. 또 다른 철공소 관계자의 입장도 같았다. “사진 찍는 것 때문에 좀 불편하다. 음식점들이 생겨나면서 담배꽁초와 빈 병 등의 쓰레기가 늘어났다”라고 불만을 표했다.

채우고 힘들거나, 다시 텅 비어버리거나. 그 어느 쪽도 속 시원한 해결책이 돼주지 못하는 상황이다. 철공소와 예술, 요식업계 간에 갈등이 생긴 정확한 원인은 무엇이며, 이들의 진정한 공존을 위한 궁극적인 해결 방안은 어디에서 찾을 수 있을까.

인더스트리 연구소 6화, ‘문래동에 찾아온 조용한 손님’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