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내 총판 센트랄테크 상담안내 02-897-0945
절삭공구 국내 최대 직영점 (주)제이엘월드
윙배너

기후 변화, 금융권의 투자 흐름도 바꿨다…녹색 금융의 바람 ‘탈석탄 전략 확대’

석탄발전 산업 쇠퇴 의미…한국 금융도 환경 친화적 정책 확대 필요

[산업일보]
최근 몇 년간 기후 변화에 대한 투자자의 관심이 광업 및 제조업을 넘어 은행 등의 금융 분야로 확대됐다. 이에 탈석탄을 비롯해 환경친화적인 ‘녹색금융’의 움직임이 일고 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의 ‘Barclays, 화석연료 기업에 대한 금융 지원 중단’ 보고서에 따르면, 연초 영국 Barclays 주주그룹이 영국은행 연례 투자자 회의에서 기후 변화 정책에 대해 결의했다.

기후 변화, 금융권의 투자 흐름도 바꿨다…녹색 금융의 바람 ‘탈석탄 전략 확대’

Barclays는 파리 협정 체결 이후에도 화석연료 기업 및 관련 프로젝트에 85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제공해온 바 있으며, 2019년에도 제한적인 탈석탄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몇 년간 전 세계 주요 금융기관을 중심으로 미세먼지, 기후 변화 등의 환경 문제에 대응해야 한다는 인식이 확산됐고, 투자자들의 관심 또한 석탄, 석유, 가스 등의 광업을 넘어 은행 등의 금융 분야로 확대됐다.

이처럼 탈석탄 움직임이 확대되는 추세 속에서 이번 결의안은 Barclays가 파리 기후 협정에 맞지 않는 에너지 부문과 가스 및 전기 설비회사에 대한 금융 지원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내용을 담았다.

Barclays에 대한 결의안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 주요 금융기관들의 탈석탄에 대한 움직임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네덜란드 최대 금융그룹인 ING 그룹은 은행 최초로 2018년 대출심사 시 기업의 탄소 배출량 절감 노력 수준을 이자율 평가 기준으로 활용한다고 발표했으며, 2019년 말에는 美 대형은행 중 최초로 골드만 삭스가 기후 변화 및 환경 파괴 사업에 대한 금융 제공을 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발표하기도 했다.

또한 화석연료에 투자하지 않겠다는 ‘파슬 프리 캠페인(Fossil Free Campaign)’에 1천145개사(2019년 말 기준)가 동참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김유진 수석연구원은 보고서를 통해 ‘국내 금융기관의 경우 정부가 사업 허가 후 안정적인 수익을 보전해주는 화력 발전 관련 산업을 안정적인 투자처로 인식하는 측면이 강해 탈석탄 선언의 유인이 크지 않은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중장기적으로 전 세계 주류 금융기관의 탈석탄 금융 선언이 이뤄지고 있고, 이는 향후 석탄발전 산업의 쇠퇴를 의미하기 때문에 선제적 대응이 중요한 상황이다.

김 수석 연구원은 ‘ESG 투자 관점에서 녹색금융의 의미를 이해하고, 점진적으로 탈석탄 등의 환경 친화적 정책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