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장관, 전국 테크노파크 원장과 중소기업 발전방안 논의

중점추진과제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규제자유특구 지정 지원’ 당부

박영선 장관, 전국 테크노파크 원장과 중소기업 발전방안 논의

[산업일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역 중소기업 혁신성장의 파크너인 테크노파크의 역할과 발전방향에 대한 논의를 위해 31일 충북테크노파크(충북 오창 소재)에서 19개 테크노파크 원장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테크노파크는 1997년 12월 6개 기관이 출범한 이래, 지역별로 설립돼 현재 19개 테크노파크가 운영되고 있으며, 그간 지역중소기업 기술혁신지원기관으로써 지역 중소기업 육성에 크게 기여해 왔다. 최근에는 규제자유특구 지정 및 운영을 위한 지자체 싱크탱크 역할과 함께 지역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박영선 장관은 이날 “올해 중기부의 정책목표는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이며, 이를 위한 세부비전으로 중소기업을 위한 스마트공장, 소상공인을 위한 스마트상점, 벤처와 스타트업을 위한 스마트 서비스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 장관은 성년의 나이에 접어든 테크노파크가 성년의 나이에 걸맞게 변화해야 한다며, 테크노파크가 스마트 대한민국 건설을 위한 지역 4차 산업혁명의 전초기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테크노파크에서 수행할 첫 번째 임무가 스마트공장 보급 확산과 규제자유특구 지정 운영의 성공”이라고 강조하고, “속도감있는 업무 추진으로 비수도권에서 12번째, 13번째 유니콘기업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중기부와 함께 가야할 기관의 중심에 19개 테크노파크가 있다. 중기부와 머리를 맞대고, 힘을 모아 맡은 업무와 국정과제들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간담회에서 부산테크노파크 최종열 원장은 “시제품 제작 지원, 공동 연구개발·시설 제공 등 직접 지원도 중요하지만 Scale-Up 펀드 조성을 통한 직접 투자 등 테크노파크의 역할을 현재보다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이에 대해 박 장관은 “올해부터 테크노파크의 사업범위가 포지티브 방식에서 네거티브 방식으로 전환*돼 탄력적으로 사업 확대가 가능하다”면서 “테크노파크에서 신산업·신사업 등을 개발하여 많이 제시해 주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서는 기업간 연결, 기업과 대학간 연결, 기업과 연구소간 연결 등 ’작은 것을 연결하는 힘‘이 중요하다”면서 “지역혁신 거점기관으로써 테크노파크가 지역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하겠다”고 말했다.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