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스프, 솔베이 폴리아마이드(polyamide) 사업 인수

바스프, 솔베이 폴리아마이드(polyamide) 사업 인수
바스프 폴리아마이드 생산 이미지

[산업일보]
바스프가 솔베이 폴리아마이드(polyamide) 사업을 인수, 아시아와 북·남미 지역의 시장 접근성을 한층 더 높였다.

글로벌 화학 기업 바스프는 지난 1월 31일자로 솔베이(Solvay)의 폴리아마이드(PA 6.6) 사업 인수를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인수합병으로 바스프는 폴리아마이드 생산능력을 확대하고 혁신적인 테크닐(Technyl®)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되며, 이를 통해 자율주행 및 이모빌리티(e-mobility)산업을 위한 강화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 외에도 이번 계약을 통해 바스프의 아시아 및 북·남미 성장 시장 접근성이 증진됐을 뿐만 아니라, 제품 생산을 위한 핵심 원료인 아디포디니트릴(adipodinitrile, ADN)을 확보해 폴리아마이드 생산의 전체 밸류 체인이 강화되고 제품의 공급 안정성도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바스프가 인수하기로 합의된 솔베이 폴리아마이드 사업 및 관련 자산들의 현금 매각가는 13억 유로(한화 약 1조6천억 원)로, 2018 년 기준 10억 유로(한화 약 1조 2천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이 사업은 바스프의 모노머 및 퍼포먼스 소재 사업부문에 통합될 계획이다.

이번 계약으로 바스프는 독일, 프랑스, 중국, 인도, 한국, 브라질, 멕시코에 위치한 8개의 솔베이 사업장과 아시아와 북·남미 지역 R&D 및 기술지원센터를 인수한다.

솔베이가 미국 섬유 기업 인비스타(Invista)와 프랑스에서 합작투자한 아디포디니트릴 및 헥사메틸렌디아민(hexamethylenediamine, HMD) 생산 시설인 뷔타쉬미(Butachimie)에 대한 솔베이의 50% 지분과 바스프와 도모케미칼(DOMO Chemicals) 간의 아디프산(adipic acid) 생산시설 합작투자인 알사쉬미(Alsachimie)에 대한 51% 지분도 보유한다. 또한, 700여 명의 직원들이 바스프에 새롭게 합류했으며, 합작투자 시설인 뷔타쉬미와 알사쉬미에서 각각 650여 명과 400여 명의 임직원이 합류하게 된다.

바스프 그룹 운영 이사회 멤버인 웨인 스미스(Wayne T. Smith)는 3일자 발표자료에서 “더욱 광범위한 포트폴리오와 지역 내 강화된 입지, 그리고 향상된 공급 안정성을 통해 바스프는 고객들에게 많은 이익을 줄 것”이라며, “이번 인수합병은 글로벌 폴리아마이드 사업을 향한 바스프의 염원을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17년 9월, 바스프는 독점 금지 당국의 승인을 받아 솔베이의 통합 폴리아마이드 사업 인수 계약을 체결하고 글로벌 폴리아마이드 사업 인수를 추진해 왔다. 이후 지난해 1월 18일, EU집행위원회로부터 관련 인수범위 중 일부에 해당하는 솔베이의 유럽 내 생산 시설 및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분야의 혁신 역량을 제3자에게 매각하는 조건으로 인수를 승인받았으며, 독일 레우나(Leuna)에 위치한 도모케미칼이 이를 인수한다. 솔베이와 도모케미칼 간의 계약 또한 1월 31일 마무리됐다.
김우겸 기자 kyeom@kidd.co.kr

국제산업부 김우겸 기자입니다. 독일과 미국 등지의 산업현안 이슈들을 정확하면서도 신속히 보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ad광고추천제품

0 / 1000

추천제품

1/8

가상화폐 시세

loader
Bitcoin logo icon

비트코인

%
Ethereum logo icon

이더리움

%
Ripple logo icon

리플

%
Provided by Bithumb logo icon